대전일보 로고

영동군 국악홍보대사 김다현 ‘미스트롯 2’ 에서 일냈다

2021-03-07 기사
편집 2021-03-07 16:08:26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영동군 홍보대사인 김다현양 지난해 삼도봉에서 신곡발표회 모습. 사진=영동군 제공


[영동]충북 영동군 국악홍보대사 김다현 양이 트로트오디션프로그램인 ‘미스트롯 2’에서 3위(미)를 차지했다.

김 양은 지난 4일 감동 가득한 무대를 선보이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영동군은 지난해 7월 국악영재 김다현 양을 국악홍보대사로 위촉했다.

특히 국악대중화는 물론 영동군의 숨은 매력을 알리는 등 홍보대사 역할을 톡톡해 해오고 있다.

지난해 코로나 극복을 위한 난계국악단 온라인공연 등을 함께해 국악과 영동군의 숨은 매력을 알리며 국악의 대중화에 앞장섰다.

매년 열리는 충북 영동군, 경북 김천군, 전북 무주군의 화합행사가 코로나로 인해 취소되자 희망메시지를 담은 신곡을 삼도봉 정상에서 발표했다. 영동군공식 유튜브 충북 영동TV를 통해 코로나에 지친 군민들에게 새해인사를 전하는 애정을 표했다.

김덕영 군 홍보담당 팀장은 “청아한 목소리와 호소력 짙은 김양의 수상을 진심으로 축하하며 홍보대사로서 역할에 자부심과 사명감을 갖고 국악고장 영동군 홍보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김다현양 지난해 삼도봉에서 신곡발표회 모습. 사진=영동군 제공


skybell1910@daejonilbo.com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