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세균 총리 "2분기 화이자 백신, 매달 공급"

2021-03-07 기사
편집 2021-03-07 15:01:10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정세균 국무총리는 7일 "5월까지 코백스-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05만 명분이 도입될 예정이고, 화이자 백신도 3월 말 50만 명분을 시작으로 2분기에는 매달 공백 없이 공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에서 "정부는 백신의 조기 공급을 위해 노력하고 있고, 그 성과가 조금씩 가시화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은 백신의 원활한 공급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전 세계적으로 백신 수급이 불안정한 현실을 감안, 실제 약속된 물량이 도착될 때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또 "백신별 도입 일정이 확정될 때마다 계속해서 국민 여러분께 보고드리겠다"며 "이달 말에 들어오는 화이자 백신은 전국 72곳에 1차로 설치한 접종센터에서 본격적인 접종이 시작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식약처는 도입된 백신의 안전성 확인 등 검증절차를 미리미리 준비해서 백신 도착 이후, 신속히 접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조치해 달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그는 "인터넷과 SNS 공간에서 백신 접종과 관련한 허위·조작정보가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정부는 허위·조작 정보를 생산하고 유포하는 행위를 국민적 염원인 일상회복을 방해하는 범죄로 규정하고, 최고 수준으로 엄정하게 대응하다"고 덧붙였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touch84@daejonilbo.com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