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지방 대학 '재정난' 봉착 현실화

2021-03-07 기사
편집 2021-03-07 13:49:12
 강정의 기자
 justi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비대면' 수업 위한 구축 재정에 학생들 장학금 지급 요구 부담 '이중고'
총학생회서 등록금 반환 목소리 격화…입학금과 함께 등록금 반환 요구

첨부사진1최근 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게재된 대전 한 대학 총학생회의 등록금 반환을 촉구하는 성명문. 사진=소셜네트워크서비스 갈무리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지방 대학의 재정 부담이 커지고 있다. 학령 인구 감소 등으로 신입생 정원 미달이 속출한 데 이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코로나19 특별장학금 지급 여부를 두고 이중고를 겪고 있는 모습이다. 전국 대부분의 대학 교문이 열린 지 일주일도 채 지나지 않은 상황 속에서 이미 일부 대전 대학 총학생회에선 등록금 반환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7일 대전 대학 등에 따르면 대전대는 지난해 1학기 이수 후 2학기 정규학기 등록 예정자에게 고지서에서 20만 원을 감면한 것과 함께 졸업대상자와 전액 장학금 대상학생, 유예, 초과 학기자에겐 10만 원의 현금을 지급했다.

배재대도 역시 지난해 학부생 전원에게 10만 원 특별장학금을 현금으로 지급하고 지난해 2학기 등록금에선 10만-13만 9000원을 감면했다. 코로나19로 부모가 폐업 또는 실직한 학생의 등록금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50만 원을 지급하는 경제곤란 장학금도 신설했다.

같은 맥락에서 목원대는 지난해 1학기 재학생에게 10만 원 특별장학금 현금으로 지급, 2학기는 등록금 4.08%를 감면했다. 또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학생 105명에게 20만 원을 지급. 코로나19로 부모의 폐업이나 실직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을 특별장학금 지원 대상으로 선발하기도 했다. 올해엔 신입생 전원에게 학기 중 30만 원 특별장학금을 현금으로 지급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는데, 이는 전국 대학 중 최초다. 또 올해 재학생들에겐 1학기 등록금 4%를 코로나19 특별장학금으로 감면한다는 방침이다.

우송·한남·한밭·충남대도 지난해 재학생을 대상으로 10만 원 상당의 코로나19 특별장학금 지급과 함께 등록금 납부 시 일정액을 감면하는 방식으로 재학생의 부담을 덜어줬다.

당연하게도 예정에 없는 등록금 지급으로 인해 대전 대학들의 재정난은 가중된 상태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비대면 수업의 비중이 적지 않은 만큼 학생들의 특별장학금 지급 요구에 대한 부담감도 지울 수 없는 입장이다. 대전 A 대학 관계자는 "장학금 지급 시 학교 예산을 줄여야 하기 때문에 재정적 어려움이 클 수밖에 없다"며 "학교 측에선 대면 수업이 가장 효율적인 방식으로, 비대면 수업은 기자재와 시스템 구축 등 비용이 더 많이 들어가는 경우도 부지기수"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대전 B 대학 관계자도 "학생들이 학교에서 보이지 않게 되니 교내 입점 업체 소비자 수도 자연스레 떨어져 대학의 경제적 부담감이 커지고 있다"며 "10년 째 등록금 동결이 이뤄지고 있고 학령 인구 감소로 신입생 유치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어 재정이 빠듯해진 게 사실"이라고 하소연했다. 이어 "아직까지 개강 초기이기 때문에 코로나19 특별장학금에 관한 학생들의 요구는 많지 않지만, 추후 학생들의 의견이 공식적으로 들어온다면 최대한 수렴하는 방향으로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학생들 사이에서도 장학금 지급 여부를 두고 반발의 목소리가 높다. 대전 한 대학 총학생회 관계자는 "정상적인 수업과 학교 시설 이용이 곤란함에도 불구하고 등록금 인하 및 반환에 대한 학교 측 대응이 없다"면서 "입학금을 전액 반환하는 동시에 학비 감면이 아닌 방식으로 등록금을 반환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대전 한 국립대에 재학중인 이모 씨는 "지난해 대학에 입학하고 정상적인 학교 생활을 하지 못했다"며 "점점 비대면 수업의 질적 향상이 이뤄지고 있는 건 사실이지만 그럼에도 대면 수업의 질을 기대할 수는 없는 상황"이라고 아쉬워했다. 강정의 기자·조은솔 수습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stice@daejonilbo.com  강정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