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독도 체험관 신축·개선에 대전 힘 보탠다

2021-03-07 기사
편집 2021-03-07 12:15:22
 강정의 기자
 justi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정부, '제14차 독도지속가능이용위원회'…대전시교육청 사업 참여
5년간 6109억 원…교육 사업엔 올해 55억 3000만 원

첨부사진1

정부의 독도 지속 가능 사업에 대전이 힘을 보탠다. 대전시교육청은 독도 관련 교육 계획 중에서도 독도체험관 신축·개선에 참여한다.

정부는 최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4차 독도지속가능이용위원회를 열었다. 이번 회의에선 제4차 '독도의 지속가능한 이용을 위한 기본계획'을 심의·확정하고 4차 기본계획의 주요 사업인 2021년도 독도 교육 기본계획'과 '해양법 대응역량 강화방안'을 검토했다.

먼저, 독도체험관 신축·개선엔 대전시교육청을 비롯한 인천·경기·충북·전남·경남교육청이 사업에 참여한다. 이밖의 교육 기본계획엔 독도교육 콘텐츠 개발·보급, 독도지킴이학교 운영, 독도교육주간운영, 독도교육 교원 연수 등이 담겼다.

교육부, 국토부, 해수부, 경북도 등 15개 기관이 참여하는 이번 계획엔 5년간 6109억 원이 투입된다. 2021년도 독도 교육 기본계획은 제4차 독도의 지속가능한 이용을 위한 기본계획의 79개 실행사업 중 독도 교육과 관련된 6개 사업과 관련된 내용으로, 해당 사업에는 올해 약 55억 3000만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제4차 독도의 지속가능한 이용에 관한 기본계획은 '독도의 지속가능한 이용에 관한 법률'에 따라 5년마다 수립되는 범정부 계획으로, 독도의 과학적 조사 및 활용 확대, 독도와 독도주변해역의 안전 및 관리 강화, 깨끗한 환경 조성 및 생태계관리 강화, 독도 교육의 다변화 및 체계적인 홍보, 독도의 지속가능한 이용을 위한 역량 강화 등 5대 추진전략, 총 79개의 세부사업으로 구성된다. 강정의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stice@daejonilbo.com  강정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