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서천군 자살에 위약한 독거노인 멘토링 사업 추진

2021-03-07 기사
편집 2021-03-07 12:01:47
 최병용 기자
 byc60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사진=서천군 제공

[서천]서천군보건소(소장 김재연)는 상대적으로 자살에 취약한 독거노인의 사회적 관계 및 안전 확인을 지원하는 독거노인 멘토링 활동을 실시한다.

서천군은 초고령 사회에 진입해 노인인구의 자살률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장기간 지속되는 코로나19로 사회적 관계가 단절되고 활동이 위축되어 노인 우울지수는 더욱 증가한 것으로 예측된다.

이에 보건소는 독거노인 450명을 대상으로 월 10회 이상의 방문 및 전화 멘토링을 추진하며 단순한 안부 확인이 아닌 건강, 수면, 우울감 등에 대한 지속적 모니터링과 함께 심리적 지원을 포함한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노인 자살 예방 1:1 멘토링은 자원봉사 활동으로 추진하며 서천군 내 민간단체(대한노인회 서천군지회, 서천소방서 의용소방대 연합회, 대한적십자봉사회 서천지구협의회, 시초면 새마을 부녀회)의 지원으로 오는 3월부터 11월까지 9개월간 운영한다.

김재연 보건소장은 "독거노인과 멘토 간 형성되는 유대와 지속적인 사회관계망 형성이 독거노인의 자살 예방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서천군의 자살 예방 안전 환경 조성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병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byc600@daejonilbo.com  최병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