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천안 학교들 충남형 초등돌봄교실 참여 외면

2021-03-07 기사
편집 2021-03-07 11:56:58
 윤평호 기자
 news-yph@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맞벌이 돌봄사각지대 해소 위해 충남도 시행,
천안 참여학교 전무, 학부모·학교 시각차

[천안]충남도가 맞벌이 가정 등의 돌봄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충남형 초등돌봄교실' 확산에 나섰지만 정작 맞벌이 가정이 많은 천안지역의 학교들에게는 외면을 받고 있다. 저녁돌봄까지 제공하는 충남형 초등돌봄교실의 천안지역 참여 학교가 전무한 것에 일선 학교와 학부모간 견해는 엇갈렸다.

7일 충남도에 따르면 맞벌이 가정 등의 돌봄 사각지대 문제 해소와 수요자 중심의 돌봄체계 구축을 위해 2021년 충남형 초등돌봄교실 연장 운영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충남형 초등돌봄교실은 기존 학교들의 초등돌봄교실이 대부분 오후 5시까지 운영, 이후 돌봄 사각지대가 발생함에 따라 오후 7시까지 연장운영 시 1개 교실당 월 최대 150만 원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도와 각 시·군이 분담하는 지원비는 1개 교실당 최대 20명 기준으로 강사료, 급·간식비, 프로그램비, 체험학습비 등으로 사용한다.

도는 10개교 규모로 15개 시·군에서 참여학교를 모집했다. 1차 모집결과 논산, 서천, 청양, 홍성, 예산의 초등학교 1개교씩이 신청서를 제출해 선정됐다. 77개 초등학교에 학생 수 4만 2000여 명으로 도내에서 초등학교와 학생 수가 가장 많은 천안에서는 충남형 초등돌봄교실 참여 학교가 한 곳도 없었다.

도 관계자는 "천안을 비롯해 맞벌이 가정이 많은 지역을 염두에 두고 충남형 초등돌봄교실 사업을 입안했지만 지속적인 홍보에도 불구하고 천안의 참여 학교가 전무해 당혹스럽다"며 "10일까지 희망 학교를 추가 모집 중"이라고 말했다.

천안교육지원청에 따르면 관내 77개 초등학교는 총 163실의 돌봄교실을 운영하며 3202명을 수용, 수용율 87.75%를 보이고 있지만 일부 인구 밀집지역 초등학교들에서는 돌봄교실 정원 보다 신청자가 많아 탈락하는 경우도 빈번하다.

천안의 한 도심 초등학교 학부모는 "돌봄교실의 문턱이 높은 편"이라며 "정원 확대와 연장운영이 요구되는 여건에서 충남형 초등돌봄교실이 하나의 대안이 될 수 있음에도 학교들의 편의주의에 안주해 참여를 외면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반면 천안지역 한 초등학교장은 "최대 150만 원이 지원된다고 하지만 돌봄교실 연장에 소요되는 학교 전체 인력과 관리부담을 상쇄하기에 충분치 않다"며 "사업 손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ews-yph@daejonilbo.com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