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부, 코로나19 타격 입은 여성 위해 일자리 78만 개 만든다

2021-03-04 기사
편집 2021-03-04 18:07:17
 임용우 기자
 wi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정부가 코로나19 여파로 고용 타격을 입은 여성을 위해 올해 78만 개의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여성가족부와 고용노동부 등 8개 정부부처는 4일 여성 일자리의 체질 개선과 위기 극복을 위해 '코로나19 여성 고용위기 회복 대책'을 발표했다.

대책에 따르면 2019년까지 상승 추세를 보이던 여성 고용률은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지난해 감소세로 돌아섰다.

여성 고용률을 견인해 온 30-50대 여성 취업자 수가 크게 감소했다. 지난해 30대 여성 취업자는 209만 1000명으로 전년보다 3.5% 줄었다. 50대 여성 취업자는 269만 3000명으로 2.7% 감소했다.

여성 대부분이 대면 서비스산업에 종사하고 있어 코로나19가 고용 분야에 일으킨 충격이 더 컸던 것으로 정부는 보고 있다.

이에 추가경정예산 등을 마련해 올해 총 78만 개의 여성 일자리를 만들 계획이다. 돌봄, 디지털 분야, 방역 업무 등 수요 확대가 예상되는 분야 일자리 5만 7000개를 만든다.

해당 기업과 개인에게 총 380만 원의 보조금을 주는 새일여성인턴제 참여 인원은 기존보다 2000명 더 늘린 9777명으로 확대한다.

또 40-50대 중장년 여성층을 위해서는 국민취업지원제도를 활용해 5만 명을 고용할 수 있는 선발형사업을 시행한다.

여성이 과학기술 등 전문분야 직업훈련을 수료하면 새일센터를 통해 원스톱으로 취업연계를 제공한다. 사후관리까지 제공해 '경력단절여성 범부처 통합취업지원서비스'를 8개 부처가 협업으로 추진한다.

초·중·고 여학생 등 미래의 여성과학기술인에게는 이공계 진입 초기부터 생애주기별로 맞춤형 교육과 경력관리 자문(커리어 컨설팅) 등을 지원하는 'W-브릿지 사업'도 진행한다. 정부는 5000명에 대한 지원을 목표로 이번 달 말부터 시범 사업에 착수한다.

지난해 한시적으로 지원했던 가족돌봄비용 긴급지원을 코로나19 위기가 끝날 때까지 유지하기로 했다. 아이돌보미는 당초 목표했던 8800명에 3000명을 더 확충할 예정이다.

특히 정부는 가사근로자의 직접 고용을 추진하고, 플랫폼 노동과 같은 비정형 일자리를 대상으로 여성 현황과 근로실태도 조사한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이번 대책은 노동시장에서 여성 고용 유지와 신속한 회복을 지원할 뿐만 아니라, 여성일자리의 체질개선을 위한 과제들도 함께 포함했다"며 "이번 대책을 관계부처와 함께 충실히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ine@daejonilbo.com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