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윤석열 사퇴...충청권 여야 의원 반응

2021-03-04 기사
편집 2021-03-04 18:06:15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윤석열 검찰총장이 4일 사의를 표명하자 '충청권 여야 의원'들은 향후 정치권에 미칠 파장을 예의주시하는 모습을 보였다.이미 '예견됐던 수순'이란 반응이 주를 이루는 가운데 '사퇴한 시점'을 두고도 여러 해석이 나왔다.먼저 중대범죄수사청법 제정안을 대표 발의한 황운하(더불어민주당·대전 중구) 의원은 '정치인의 길을 가려는 고도의 정치적 수순'이라고 평가했다. 윤 총장은 중수청 법안을 작심 비판하며 사퇴의 주요 명분으로 삼았다.

황 의원은 "현재 중수청 설치는 진척이 더딘 상황이다. 당 검찰개혁특위에서 법안 발의도 안됐다"며 "법안에 대한 의견을 수렴중이고, 당론 결정도 아직 안돼 법안 통과도 미지수"라고 운을 뗐다.

이어 "중수청 설치에 반대하면서 사표를 내려면 당론이나, 법안으로 결정된 시점에 내는 게 사리에 맞다"며 "그런데 의원들이 공동으로 발의한 중수청 설치 법안 하나를 갖고 사퇴의 명분으로 삼았다"면서 '고도의 정치 행위'로 규정했다.

황 의원은 "중수청 반대는 정치인으로서의 시작 효과를 극대화 하기 위한 명분일 뿐"이라며 "지지율이 떨어져 초조한 상황에서 중수청 법안이 어느 정도 진전을 이루려면 6월 말 이후여야 할텐데, 그때 나서서는 어렵다는 분석이 나오니 시점을 지금으로 선택한 것 아닌가 생각한다. 고도의 정치적 수순"이라고 했다.

민주당 내 최다선(5선)인 이상민(대전 유성을) 의원은 "충분히 예견된 일"이라면서도 "정치를 하려면 정치를 한다고 하지 다른 이유 들어서 하는 것이 적절한가 의문"이라고 짚었다.

반면 국민의힘은 대선 주자로 분류되는 윤 총장의 사의를 환영하는 기류다.

특히 윤 총장의 '충청대망론'을 띄워온 정진석(5선, 충남 공주·부여·청양) 의원은 윤 총장의 사퇴 발표 직후 입장을 내놨다.

정 의원은 "그는 오늘 문재인 정권이 자행해온 법치 파괴, 헌정 유린, 권력부패의 실상을 몸으로 증언했다"며 "나와 국민의힘은 문재인 정부의 폭정을 심판하겠다는 윤석열에게 주저 없이 힘을 보태려고 한다"고 했다.

그는 "윤석열이 던진 메시지는 분명하다. '파괴된 헌법정신과 법치를 바로세우겠다', '무도한 정권에 맞서, 국민과 함께 싸우겠다'는 것"이라고 평했다.

'윤석열 충청대망론'에 힘을 보탰던 홍문표(4선, 충남 홍성·예산) 의원은 "솔직히 좀 놀랐다"면서도 "충청권 사람 마음은 똑같다. 잇따라 충청대망론이 실패한데 대해 꼭 기회가 와야된다는 염원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윤 총장이 지금보다 훨씬 더 독한 마음으로 국민을 위해 가야 되는데, 험한 길이라고 본다"고 내다봤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