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여, 야권 단일화 주시 속 오세훈 견제…"시정공백 원죄"

2021-03-04 기사
편집 2021-03-04 17:18:20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더불어민주당은 4일 국민의힘의 서울시장 후보로 오세훈 후보가 선출된 것에 대해 공식 논평은 내지 않았지만 일부에서 견제성 발언이 나왔다.당 핵심 관계자는 "오 전 시장은 애들 밥을 안 주려고 하다 시장에서 물러나 시정 공백을 야기했던 장본인"이라면서 "그 원죄와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하다"고 말했다.오 후보가 2011년 무상급식 주민투표와 연계해 서울시장직을 중도사퇴한 점을 꼬집은 것이다.

내부적으로는 오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의 단일화 향방을 주시하는 분위기다.

국민의힘 후보가 나경원 후보가 아닌 오 후보로 확정된 것이 긍정적인 요소는 아니라고 보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한 관계자는 "나경원 후보 같은 경우 패스트트랙 정국에서 비호감 이미지가 많았던 것이 경선 패배 요인이 아닌가 싶다"며 "나 후보가 됐다면 제일 수월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지난해 4·15 총선 당시 서울 광진을에서 오 후보가 정치 신인인 고민정 의원에게 패배했던 점도 다시 부각할 것으로 보인다.

마침 고 의원은 민주당 박영선 후보 캠프의 대변인을 맡았다.

중진 의원은 "고 의원에게 졌던 사람이 무슨 서울시장이냐"라며 "박 후보는 장관 경험과 능력을 갖춘 만큼 오 후보가 됐든 안 후보가 됐든 해볼 만한 싸움"이라고 말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