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민주주의 염원 학생들의 불꽃…대전 3.8민주의거 계승·발전

2021-03-04 기사
편집 2021-03-04 17:03:16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시 "민주의거 정신 시민정신으로 꽃피운다"

첨부사진1[사진=대전일보DB]

대전시가 충청권에서 유일하게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3·8 민주의거 정신을 기리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실시한다. 4일 시에 따르면 3·8 민주의거 정신 계승·발전 기본계획을 마련해 본격 추진한다는 것.

3·8민주의거는 1960년 제4대 정부통령 선거를 앞두고 벌어진 자유당 정권의 노골적인 선거 개입과 불의에 항거해 지역 고등학생들의 주도로 일어난 반독재 시위로 4.19 혁명의 기폭제가 된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당시 경찰의 무자비한 진압에 대항해 자유와 민주주의를 수호한 가치를 인정받아 지난 2018년 11월 2일 충청권 최초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 시는 올해 3월 8일 제61주년 3·8 민주의거 기념식을 앞두고 가치와 위상을 재정립하고, 이를 지역의 시대정신으로 공유·확산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시는 '3·8 민주의거를 대전의 시민정신으로'라는 비전을 중심으로 3대 전략, 8개 핵심과제, 19개 세부과제를 마련했다. 3·8 민주의거가 4·19 혁명의 도화선이 되었음은 물론, 1979년 부마항쟁, 1980년 5·18 민주화운동, 1987년 6월 민주항쟁의 정신적 배경과 역사적 의미를 담고 있다는 것. 3·8 민주의거를 현재 관점에서 재조해 시민들이 그 가치와 정신을 공유할 수 있도록 다양한 홍보·참여 정책을 통해 미래세대까지 민주의거 정신이 이어질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역사 발굴, 연구, 기록 등 3가지 핵심과제와 6개 세부과제도 마련, 추진된다. 지난해까지 3·8 민주의거 참여자의 구술 등을 통해 기본적인 역사 기록을 확보했는데, 오는 2025년까지 다양한 증언, 문헌, 사진, 영상자료 등을 수집해 아카이브를 구축하기로 했다.

수집된 자료는 3·8 민주의거 위원회와 국내외 학술세미나 등을 통해 검증한 후 지난 2020년부터 진행되고 있는 3·8 민주의거 기념관 전시자료와 시민 홍보·교육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하게 된다.

시는 민주의거 정신을 시민들에게 확산시키고, 이를 문화적 콘텐츠를 통해 친근하고 쉽게 전달하기 위한 3개 핵심과제와 7개 세부과제를 내놨다. 매년 3월 8일 개최되는 국가 기념식을 내실 있게 개최하고 기념식 전후 2주간을 '3·8 민주의거 기념 주간'으로 운영하게 된다.

당시 시위대가 행진했던 구간을 3·8 민주의거 거리로 조성하기 위해 자유와 저항을 상징하는 다양한 조형물과 시설물을 설치하고, 탐방 프로그램과 소규모 공연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3·8 민주대상'을 제정하고 시민과 공무원을 대상으로 역사 교육과정을 운영해 시민 스스로가 민주의거를 정확히 알고 평가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할 방침이다. 고령의 의거 참여자를 고려해 젊은 층을 중심으로 기념 사업회 회원도 추가 확보한다.

3·8 민주의거와 함께 4.19 혁명의 촉매제가 된 2·28 대구의거, 3·15 마산의거가 포함된 다큐멘터리 제작과 전국 민주화 운동단체 연대를 통해 3·8 민주의거를 전국에 알려나갈 예정이다.

대전시 임재진 자치분권국장은 "3·8 민주의거는 불의에 항거한 대전시민의 혁신 정신의 자양분이자 자긍심의 요체"라며 "3·8 민주의거 정신을 시민들이 기억하고 공유하는 지역의 통합 정신이 될 수 있도록 관련 정책을 내실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henikiss99@daejonilbo.com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