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코레일, KTX서 음식물 섭취한 여성 고소

2021-03-04 기사
편집 2021-03-04 14:35:47
 임용우 기자
 wi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한국철도(코레일)가 KTX열차 안에서 음식물을 섭취한 20대 여성을 철도특별사법경찰대에 고소했다.

4일 코레일에 따르면 20대 여성은 음식을 먹지 말라는 승무원 안내를 무시하고 햄버거를 섭취해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고소가 이뤄졌다.

안내를 하고 승무원이 떠나자 다시 햄버거를 먹은 것은 코로나19 방역 수칙으로 판단한 것이다. 방역 수칙에는 열차 내 음식 섭취를 금지하고 있다.

지난 달 28일 오후 동대구역에서 서울행 KTX 열차에 탑승한 이 여성은 열차 안에서 마스크를 벗고 초코케이크를 먹다가 승무원에게 1차 제지를 받았다.

제지 이후 여성이 또다시 마스크를 벗고 햄버거를 먹자 이번엔 같은 칸에 타고 있던 다른 승객들이 거세게 항의한 것으로 전해졌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ine@daejonilbo.com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