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공주시 반포면, 영농부산물 일제 파쇄의 날 지정

2021-03-04 기사
편집 2021-03-04 14:30:06
 양한우 기자
 yhwseoul@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공주시 반포면(면장 김재철)은 송곡1리에서 봄철 산불예방을 위해 영농 부산물 일제 파쇄의 날을 지정해 겨울철 농촌의 미세먼지 줄이기 실천에 동참하도록 앞장섰다. 사진=공주시 제공

[공주] 공주시 반포면(면장 김재철)은 송곡1리에서 봄철 산불예방을 위해 영농 부산물 일제 파쇄의 날을 지정해 겨울철 농촌의 미세먼지 줄이기 실천에 앞장섰다.

반포면은 정부의 제2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시행에 맞춰 산림 인접지 내 봄철 논·밭두렁 일제공동소각을 금지하고 대신 농업기술센터에서 무상임차한 잔가지 파쇄기를 활용, 영농부산물을 일제 파쇄하는 '일제파쇄의 날'을 운영 중이다.

농촌진흥청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해충 약 11% 방제될 때 반면 익충은 약 89%가 더 많이 줄어 병해충 방제 효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3년간 12월에서 이듬해 3월 말까지 전국 초미세먼지 평균농도(29㎍/㎥)는 연평균 농도(24㎍/㎥) 대비 약 2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재철 면장은 "반포면은 산불발생 제로화를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 중에 있다"며 "앞으로 정부의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흐름에 따라 일제파쇄의 날 운영을 적극 확대 운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파쇄된 영농부산물 잔재는 유기질 비료 대용으로 사용할 수 있어 일석삼조의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반포면은 밝혔다. 양한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yhwseoul@daejonilbo.com  양한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