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 3기 신도시 관계자 토지거래 전수조사 지시

2021-03-03 기사
편집 2021-03-03 16:57:00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LH 직원 투기 의혹에 "위법 시 수사의뢰 등 엄중 대응"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 철저한 전수조사를 지시했다.문 대통령은 3일 "광명·시흥은 물론 3기 신도시 전체를 대상으로 국토교통부, LH, 관계 공공기관 등의 신규 택지개발 관련 부서 근무자 및 가족 등에 대한 토지거래 전수조사를 빈틈 없이 실시하라"고 주문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정세균 국무총리가 전날 투기 의혹 지역에 대한 조사를 지시한 데 이어 문 대통령이 조사 범위 및 대상을 '3기 신도시 전체'와 '관련 부서 직원은 물론 가족까지'로 확대토록 한 것이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빈틈 없이 조사할 것을 지시한 만큼 조사 범위는 넓어질 수 있다"며 "투기 행위를 엄단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보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총리실이 지휘하되, 국토부와 합동으로 전수조사를 할 것을 지시하면서 "충분한 인력을 투입해 한 점 의혹도 남지 않게 강도 높게 하라. 위법 사항이 확인되면 수사 의뢰 등 엄중 대응하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신규 택지개발과 관련한 투기 의혹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제도적 대책을 신속히 마련하라"고 주문하기도 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변창흠 국토부 장관이 LH 사장으로 있을 때 발생한 사태라는 점을 들어 일각에서 제기된 책임론과 관련, "엄정한 조사로 리더십을 확보할 것"이라며 "변창흠표 공급 대책은 차질 없이 추진돼야 한다"고 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