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 4개 기관 자치분권 강화·지방자치 성공 정착 '맞손'

2021-03-03 기사
편집 2021-03-03 15:50:30
 정성직 기자
 noa858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도·도의회·도교육청·도경찰청 자치분권 강화 위한 업무협약
주민참여 강화·도의회 인사권 독립·자치경찰 추진 등 힘 모으기로

첨부사진1양승조 충남도지사는 3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김명선 도의회 의장, 김지철 도교육감, 이철구 도경찰청장과 '지방의회 부활 30주년 기념 자치분권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김지철 충남도교육감, 양승조 충남도지사, 김명선 충남도의회 의장, 이철구 도경찰청장.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도가 오는 7월 자치경찰제 시행과 내년 1월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시행을 앞두고 자치분권 강화 및 지방자치 성공 정착을 위해 도의회, 도교육청, 도경찰청과 손을 맞잡았다.

양승조 지사는 3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김명선 도의회 의장, 김지철 도교육감, 이철구 도경찰청장과 '지방의회 부활 30주년 기념 자치분권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4개 기관은 주민 지방자치행정 참여, 주민 투표, 주민 감사청구 등 지방자치 활성화를 위한 주민 참여 강화와 자치권 확대를 위해 힘을 모은다.

주요 과제로는 △주민자치 원리 강화 △주민 참여권 강화 △국가-지방 사무 배분 명확화 △자치입법권 보장 강화 △지방의회 인사권 독립 △지방의회 운영 자율화 △지방의회 의정활동 투명성 강화 △지방의회 책임성 강화 △국정참여기구 제도화 △중앙-지방 간 수평적 관계강화 △행정구역 결정 절차 개선 등이 있다.

이날 협약식에서 양승조 지사는 "60년 전 지방의회가 해산되고, 그 후 30년이 지난 1991년 도의회가 부활했다. 또 30년이 흐른 지금 자치분권은 다시 한 번 큰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며 "주민은 지방자치의 주인이 될 것이며, 지방의회 의정활동은 활성화 되고, 자치경찰은 주민 밀착형 치안 서비스의 산실이 되며, 교육의 자주성 및 전문성도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명선 의장은 "우리 앞에는 다시 시작한 지 30년이나 지났지만 아직 활짝 피워보지 못한 '지방자치'라는 꽃이 놓여 있다"며 "지방의회 부활 30주년을 맞아 충남을 대표하는 4개 기관이 함께 실질적인 자치분권 시대를 준비하고 지방자치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oa8585@daejonilbo.com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