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교육청, 모든 학교에 전화 자동녹음 기능 구축…민원인의 폭언·욕설 전화 원천 차단

2021-03-03 기사
편집 2021-03-03 15:50:26
 박계교 기자
 antisofa@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충남교육청은 2021년 교육활동 보호 계획 일환으로 민원인의 전화 폭언으로부터 교직원의 인권 보호를 위해 학교전화 자동녹음 기능 구축을 지원키로 했다.사진=충남교육청

충남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이 각 학교에 걸려오는 민원인들의 전화 폭언·욕설을 원천으로 차단한다.

충남교육청은 2021년 교육활동 보호 계획 일환으로 민원인의 전화 폭언으로부터 교직원의 인권 보호를 위해 전 학교에 전화 자동녹음 기능 구축을 지원키로 했다. 이 기능은 학교에 전화를 했을 경우 통화내용이 녹음될 수 있음을 고지한 후 민원인이 폭언이나 욕설 등을 할 경우 자동녹음이 진행된다.

충남교육청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학교에서도 비대면 민원으로 인한 교권침해가 증가, 지난해부터 휴대전화 안심번호를 통해 교원의 개인정보보호를 강화하고 있다. 올해는 학교자동 자동녹음 기능 관련 예산을 배부해 조기 구축을 지원할 예정이다.

2021년 교육활동 보호 기본계획은 △교권상담 대표전화(1588-9331)운영 △교원배상책임보험 가입 △맞춤형 교육활동 침해행위 예방교육 강화 △피해교원에 대한 심리상담 및 치료비 지원 확대 등을 주요과제로 담고 있다.

김지철 교육감은 "이번 녹음기능 구축으로 교직원의 인권과 교권을 보호하고 민원업무의 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교육활동 보호를 통해 선생님이 안심하고 교육활동에 전념할 수 있는 여건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계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ntisofa@daejonilbo.com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