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도의회 전익현 의원, 고압송전선로 피해 주민 지원대책 촉구

2021-03-03 기사
편집 2021-03-03 15:50:03
 박계교 기자
 antisofa@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충남도의회 전익현 의원(서천1·더불어민주당)이 3일 제327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화력발전소 주변 고압송전선로 지중화와 피해 주민을 위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전 의원에 따르면 1983년부터 서천화력발전소가 가동하면서 서천 홍원마을 주민들은 지난 37년간 각종 암과 중증 질환으로 세상을 떠났거나 투병하고 있다.

마을 위를 지나는 15만 4000볼트(V) 규모의 고압송전선로에서 발생한 유해 전자파가 질병 발생원인 중 하나로 지목된다. 홍원마을의 송전선 전자파 노출 측정값은 21밀리가우스(mG)로 측정됐다. 네덜란드 권고기준(4mG)보다 5배, 스웨덴 권고기준(2mG)에 비해선 10배나 높은 수치다.

6월부터 기존 400메가와트(㎽)보다 2.5배가량 큰 1000㎽ 규모의 신서천화력발전소가 가동, 주민들의 걱정이 크다. 주민들은 송전선로 일부 구간의 지중화와 토지수용을 절실히 요구하고 있지만 전자파 원인 제공자인 한국전력 측은 현행법의 엄격한 제한 규정을 이유로 주민들의 목소리를 묵살하고 있다는 게 전 의원의 지적이다.

전 의원은 "전자파 원인 제공자인 한전은 전자파 노출 측정값이 국내 기준인 833mG에 충족하고 인체 유해성이 과학적으로 증명되지 않았다는 입장만 고수하고 있다"며 "서천뿐만 아니라 당진과 서산, 청양, 천안, 아산 등 도내 곳곳의 주민들이 고압송전선로 문제로 인해 생명을 위협받고 있는 만큼 한전과 해당 지자체는 물론 충남도가 적극 나서 중앙정부와 협의하고 관련법 개정, 예산 지원 등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계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ntisofa@daejonilbo.com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