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도의회 김명숙 의원, '금강 해수유통 정책 초라하다' 지적

2021-03-03 기사
편집 2021-03-03 15:49:57
 박계교 기자
 antisofa@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충남도의회 김명숙(청양·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충남도의 금강 해수유통 정책을 비판하며 조속한 재검토를 요구했다.

김 의원은 3일 제327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도가 정부 그린뉴딜 사업으로 신청한 1053억 원짜리 금강 하구 어도, 감조하천 사업을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이 사업은 2025년까지 금강에 폭 15m, 길이 1㎞ 자연형 수로식 어도(265억 원)와 감조하천(788억 원)을 조성하게 된다.

하지만 금강의 본류가 아닌 곳에 감조하천을 조성하다 보니 투입 예산 대비 감조구간이 짧아 기수역 생태계 복원 효과는 미미하고, 악화되는 금강호 수질과 토사퇴적 문제는 해결할 수 없다는 게 김 의원의 주장이다. 특히 같은 하구 해수유통 정책사업임에도 불구하고 부남호와 금강 지역 간 대응 규모나 방식은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1995년 현대건설 간척사업으로 만들어진 부남호에 대해 도는 해양수산국 내 전담부서를 꾸리고, 총 4290억 원(사업비 2990억 원, 보상비 1300억 원) 규모의 투자계획을 세워 역간척 사업을 계획하고 있다.

반면 금강 해수유통 관련 업무의 경우 팀 이상급 전담부서가 없을뿐더러 정책기획관실 소속 주무관 한 명이, 그것도 여러 사업 중 하나로 담당하고 있다.

김 의원은 "대한민국 4대강 중 하나이자 바다로 연결되는 금강 해수유통 업무를 도는 외면하고 있다"며 "'눈 가리고 아웅'하는 형식적인 사업에 대한 우려와 본격적인 기수역 회복사업 추진 시 중복투자가 되지 않고 진정 도민이 원하는 개발, 보전, 복원 사업이 될 수 있도록 핵심 사업으로 추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계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ntisofa@daejonilbo.com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