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주시, 폐 임산물 펠릿 연료로 재활용

2021-03-03 기사
편집 2021-03-03 11:33:36
 진광호 기자
 jkh044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사진=충주시 제공

[충주]충주시는 지역의 골칫거리가 되는 미이용 임산물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친환경 사업을 시작했다고 3일 밝혔다.

사업을 통해 벌채 과정 등에서 발생하는 미이용 임산물을 수집해 파쇄와 분쇄 작업을 거친 후, 친환경 연료인 펠릿으로 가공해 발전소 및 난방 연료로 공급한다.

시는 집중호우 시 적잖은 피해와 산림병해충의 서식처로서 문제를 유발하던 임산물의 친환경적인 재활용이 가능해짐으로써, 시민 삶의 질 개선에 뛰어난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시는 효율적인 사업 진행을 위해 전문 업체와 미이용 산림바이오매스 수집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앞으로도 실효성과 지속가능성을 고려한 산림정보 공유, 선진모델 개발 등 다양한 지원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충주시 관계자는 "그간 산림지역에 방치된 채 미관상으로나 자원 활용 면에서 문제가 되었던 미이용 산림자원을 친환경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돼 지역에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시민의 삶과 지역의 가치를 함께 발전시킬 수 있는 지혜로운 사업을 발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kh0441@daejonilbo.com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