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공공 와이파이 확대 시민 통신비 절감"

2021-03-03 기사
편집 2021-03-03 09:55:41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시는 지난해부터 다중이용시설 공공 와이파이를 확대 구축하고 노후화된 와이파이를 교체해 시민 편의를 높였다고 3일 밝혔다.

시는 공공 와이파이를 버스정류장, 공원 등 시민 밀착형 공공장소 634개소에 설치해 시민 이용도를 높였다.

2018년 이전 설치된 노후 와이파이 456개소는 최신 단말기(WiFi-6)와 기가급 인터넷회선으로 교체해 인터넷 속도 저하를 막았다.

시내버스와 공공장소 총 2564개소에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시는 2025년까지 3000개소를 추가 구축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공공 와이파이를 지속 확대해 지난해 기준 46억 원의 통신비 절감효과를 거뒀다"며 "정보 소외계층이 밀집된 복지시설까지 공공 와이파이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henikiss99@daejonilbo.com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