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음성소방서, 비상구 폐쇄 등 위반 신고포상제 운영

2021-03-03 기사
편집 2021-03-03 09:55:38
 오인근 기자
 inkun081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음성]음성소방서는 봄철을 맞아 화재로부터 인명피해 최소화를 위해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포상제'를 운영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비상구 폐쇄 등 신고포상제는 피난·방화시설 폐쇄·훼손, 장애물 적치 등 불법행위에 대한 시민의 자발적인 신고를 유도함으로써 자율안전관리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신고대상 시설은 다중이용업소가 설치된 근린생활시설과 문화 집회시설, 판매시설, 운수시설, 숙박시설, 위락시설, 복합건축물(판매시설·숙박시설이 포함된 것으로 한정) 등이다.

신고내용으로는 △방화문에 도어스토퍼를 설치하거나 도어클로져를 제거·훼손해 방화문의 기능을 저해하는 행위 △비상구 폐쇄·훼손 △피난통로에 장애물 설치해 피난에 지장을 주는 행위 등이다.

신고방법은 증빙자료를 첨부한 신고포상금 신청서를 작성해 해당 건물이 있는 소재지의 소방서를 직접 방문하거나 우편, 팩스, 정보통신망 등으로 제출하면 된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inkun0815@daejonilbo.com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