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군보건소 치매걱정없는 행복한 옥천 만든다

2021-03-03 기사
편집 2021-03-03 09:54:03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옥천군 치매안심센터에서 쉼터어울림 프로그램 운영 모습. 사진=옥천군 제공

[옥천]옥천군보건소치매안심센터는 코로나로 인해 지연되고 있던 쉼터어울림 프로그램 운영을 재개했다고 밝혔다.

3일 군보건소에 따르면 대상자는 치매어르신 및 인지지원등급 어르신이다. 치매로 인한 장기요양서비스를 이용하고 계신 어르신은 중복 지원으로 대상자에서 제외된다.

이에 지난 2월 17일 시작해 2개 반(월수, 화목)으로 나누어 운영된다. 시간은 오후 1시 30분에서 4시 30분으로 3시간 기준으로 운영중에 있다.

사회적거리두기를 고려해 인원은 각 10명 내외로 제한했다. 체온측정 및 마스크, 손 소독제를 비치하고 비말차단용 아크릴 칸막이를 설치해 안심하고 프로그램을 이용하고 있다.

프로그램으로는 인지재활 프로그램 (베러코그, VR, 웹코트), 인지자극프로그램(점보구슬퍼즐, 타워슬라이딩 등), 원예 및 공예활동, 전래놀이, 치매예방체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계획해 어르신들에게 제공한다.

또 2021년부터 송영서비스 경유지 및 시간확대 편성으로 보다 많은 어르신들이 쉽고 안전하게 치매안심센터를 이용하실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했다.

기타 문의사항은 치매관리팀에 문의하면 된다.

임순혁 군보건소장은 “치매안심센터 지리적 접근성이 떨어짐에 따라 송영서비스지원 확대로 프로그램에 참여하시는 어르신들의 불편함을 해소해 프로그램 참여율 또한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kybell1910@daejonilbo.com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