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 "모든 백신 안전성 정부가 책임진다... 11월 집단면역"

2021-03-02 기사
편집 2021-03-02 18:36:00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국무회의서, "19조 지원금은 정부 위기 극복 의지" -"백신 접종, 일상회복 대장정의 첫발…가짜뉴스 경계
"국회, 하루빨리 4차 재난지원금 지급토록 신속 논의해달라"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 "어떤 백신이든 백신의 안전성을 정부가 약속하고 책임진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약속과 함께 "정치권과 언론도 국민 불안을 부추기는 가짜뉴스들을 경계하면서 안정된 백신 접종을 위해 적극 협조해 달라"고 주문했다.

최근 백신접종은 시작됐지만, 일부 백신에 대한 불신감이 여전히 남아 있고, 이를 가짜뉴스들이 부추기고 있다는 판단에 따라 정부가 안전성을 담보하겠다는 의지표현으로 읽힌다.

문 대통령은 또 "백신 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되며 일상 회복을 위한 대장정의 첫발을 내디뎠다"며 "이제 시작일 뿐이다. 정부는 모든 가능성에 치밀하게 대비해 11월 집단면역을 차질없이 이뤄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국민들께서 정부를 믿고 정해진 순서에 따라 적극적으로 백신 접종에 참여해 주신다면 한국은 K방역에 이어 백신 접종과 집단면역에도 모범국가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당부했다.

19조 5000억 원 규모의 4차 재난지원금을 마련한 것에 대해선 "위기 극복에 대한 정부의 대응 의지"라고 의미부여한 뒤 "정부는 백신과 방역,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4차례 코로나 재난지원금 중 가장 큰 규모로, 두텁고 폭 넓게 피해 계층을 지원하면서 사각지대를 최소화하는 데 각별히 신경을 썼다"고 설명했다. 국회를 향해선 "코로나로 인한 심각한 민생·고용 위기를 해결하는 것이 정부와 국회의 가장 시급한 과제"라며 "어려운 국민들께 하루빨리 지급될 수 있도록 국회의 신속한 논의와 협의를 당부드린다"고 부연했다.

이날 국무회의에서는 4차 재난지원금을 담은 15조 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이 의결됐다. 추경과 기존 예산을 합해 총 19조 5000억 원 규모의 코로나19 지원대책이 확정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작년에 이어 2년 연속으로 3월 초에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하게 된 것은 코로나로 인한 민생과 고용 위기가 어느 때보다 심각하고 이를 해결하는 것이 정부와 국회의 가장 시급한 과제이기 때문"이라며 "위기 극복에 대한 정부의 대응 의지를 분명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에 재난지원금은 4차례의 코로나 재난지원금 중 가장 큰 규모로 두텁고 폭 넓게 피해계층을 지원하면서 사각지대를 최소화하는데 각별히 신경을 썼다"며 "재난지원금이 어려운 국민들게 하루 빨리 지급될 수 있도록 국회의 신속한 논의와 협의를 당부 드린다"고 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