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與, 국회 세종 이전 의지는 있나... 이 대표 충청권 간담회 불참

2021-03-03 기사
편집 2021-03-02 18:29:57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국회 세종으로 완전 이전'에 방점을 찍었던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3일 세종에서 열리는 충청권역 간담회에 참석하기로 했다 돌연 취소했다. 회의를 하루 앞둔 2일 오후 갑작스레 다른 일정을 이유로 불참을 통보하면서 '국토균형발전 추진 진정성'에 대한 의구심이 일고 있다. 이 대표는 이날 가덕도 신공항의 성과물을 들고 닷새만에 다시 부산을 찾았다. 당 대표 사퇴 시한(3월 9일)을 일주일여 앞둔 이 대표가 대통령 선거를 목표로 '부산 올인'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오는 가운데 대선을 겨냥한 정치적 행보에 급급하는 비판도 나온다.

당초 이 대표는 3일 세종에서 열리는 국가균형발전 간담회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공청회를 마친 후 간담회 개최 소식을 밝힌데다 장소가 세종이란 점에서 국회 이전과 관련해 이 대표가 입장 발표를 내놓을 가능성이 높게 점쳐졌다. 세종 국회 건립의 근거가 되는 '국회법 개정안 상반기 처리' 입장 여부에 큰 관심 쏠렸기 때문이다.

이 같은 흐름 속에 이 대표의 불참 소식이 전해지자 그 배경이 무엇인지를 놓고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사퇴 시한을 일주일여 앞두고 '가덕도 신공항 올인' 행보를 펼치면서 물리적·정치 공학적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며 "지역에서 지역간담회를 한다는 건 통상 그 자체만으로 지역 현안을 해결하겠다는 메시지인데, 신공항 특별법 처리 이후 후폭풍 있는 상황에서 국회 세종 이전 추진까지 언급하기에는 상당히 부담스러웠을 수 있다"고 짚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해 11월 충북 괴산에서 충청권 현장 최고위원회를 갖고 "국회 완전 이전을 목표로 단계적 이전을 추진하겠다"며 집권 여당 대표로서 자신감을 보였다.

그동안 민주당은 헌법재판소의 위헌 결정으로 미완에 그친 행정수도 논의를 국회 이전을 통해 완성하겠다는 구상을 밝혀왔지만, 야당의 반대 등으로 좀처럼 출구를 찾지 못했다.

지난해 7월 행정수도 이전론을 띄웠던 민주당 지도부는 이후 가진 여야 지도부 회동에서는 말을 아끼는 분위기였다.

이 대표도 지난해 국회 대표연설에서 당시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한 야당을 향해 재차 여야 합의의 '균형발전 특위 구성 제안만' 언급했을 뿐 이렇다 할 방안을 제시하지 못했다.

이후 지난달 25일 여야 합의로 열린 공청회에서 세종 국회 건립에 의견 접근이 이뤄지면서 더 이상 법제화를 늦춰야 할 마땅한 명분이 없다는 게 중론이다.

이번에야말로 민주당이 공청회 결과를 바탕으로 상반기 국회법 개정안 통과에 고삐를 죄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는 이유다. 국회 운영위원회가 3월 국회에서 국회법 개정안을 논의키로 결정한 만큼 절차 진행을 감안해 충청권으로선 그 다음달인 '4월 처리'를 목표로 하고 있다.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을 통한 균형발전의 국정 키워드를 견인한 국회의 '결단의 시간'을 맞고 있는 가운데 '국회법 개정안 상반기 통과' 구상이 최대 고비를 맞고 있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