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권 소방서직장협의회, 소방본부 승진 비리 대전시장 감사 촉구

2021-03-02 기사
편집 2021-03-02 16:59:29
 박우경 기자
 qkr9569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행정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소방 본부 고위간부자녀 특혜 승진 의혹…대전시장 감사 촉구

첨부사진1대전소방본부 [사진=연합뉴스]

대전지역 소방서 직장 협의회는 2일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논란이 된 대전소방본부 승진 인사에 대한 대전시 감사를 공식 촉구했다.

직장협의회 측은 "고위 간부 자녀 등 비위 의심을 받는 직원들이 승진했다는 것은 소방청 감사 결과에 문제가 없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며 "대전소방본부는 소방청의 감사 결과를 공개해 근무성적 평정과 승진심사과정에서 재량의 일탈·남용 여부가 있었는지 확인하도록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승진 직원의) 근무성적 평정이 공개되지 않으면서 승진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확보할 수 있는 방안이 없다"며 "최근 5년 간의 근무성적 평정과 승진심사에 관한 자료를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은 허태정 대전시장이 지난달 소방본부 감사 의사를 표명했음에도 불구하고 감사를 진행하지 않는 이유를 밝혀달라고 요청했다. 직장협의회는 "허 시장은 지난달 5일 확대 간부회의에서 감사권 발동을 공식 언급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감사가 진행되지 않은 이유가 무엇인지 명확한 입장을 밝혀달라"고 거듭 요구했다.

대전 소방본부는 소방본부 전·현직 간부 친·인척 의혹을 낳고 있는 직원 3명을 승진 명단에 올려 논란이 됐다. 심사 승진에서 근무 연수가 3년이 넘는 직원들을 소방사에서 소방교로 승진시켰는데, 이 과정에서 지역 내 소방서 두 곳에서 대상자인 3명이 승진 명단에서 제외됐다는 것. 대신 그 자리를 1년 11개월, 2년 6개월 된 직원들이 승진 대상에 포함됐다. 2년 6개월 근무한 한 직원은 지난해 1월 무단결근으로 행방이 묘연해 소방인력과 헬기까지 동원, 수색을 벌이게 했던 당사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무단결근 직원을 제외한 나머지 승진 대상자는 예정대로 승진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우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kr95691@daejonilbo.com  박우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