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코로나 1년, 통계로 본 대전 변화

2021-03-02 기사
편집 2021-03-02 16:09:30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시는 기본현황, 재정, 경제, 공동체, 환경 등 10개 부문의 지표로 구성된 '2020년 하반기 시정 주요통계'를 2일 발표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로 급격한 변화를 보이는 지표가 있지만, 경제 등 일부 분야에서는 지표가 개선된 것을 볼 수 있다.

2020년 연평균 고용률은 60.7%로 1년 전(59.8%)에 견줘 0.9% 포인트 상승했다. 15세 이상 인구 128만 6000 명 중 취업자 수는 78만 명으로 집계됐다. 환경 녹지 분야 2019년 기준 생활폐기물 1일 발생량은 1287t으로 전년(1396t) 대비 7.8%(109t) 감소했다.

미세먼지농도(일평균)는 33㎍/m로 전년(42㎍/m)보다 21.4%(9㎍/m) 감소했다. 교통 건설 분야에서 2020년 하루 평균 대중교통 이용객은 36만 8609명으로 전년(52만 8134명) 대비 급격히 감소(30.2%, 15만 9525명)했다.

교통수단별로는 시내버스 29.3%(11만 9907명), 간선급행버스(BRT) 11.8%(974명), 도시철도 35.0%(3만 8644명) 감소했다. 교통사고 발생건수는 7201건으로 전년(8279건) 대비 13.0%(1078건) 줄었다.

교통 건설 분야 지표 변화는 코로나로 인한 재택근무 확대 등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풀이된다. 2020년 연간 화재발생건수는 865건으로 전년(878건) 대비 1.5%(13건) 감소했다.

시 관계자는 "통계는 각종 정책 수립과 업무 추진 기초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henikiss99@daejonilbo.com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