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산업단지 재생사업 자문단 구성·운영

2021-03-02 기사
편집 2021-03-02 16:08:30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산업단지 재생사업의 효율적인 추진을 위한 자문단이 꾸려진다. 2일 대전시에 따르면 자문단은 시 일자리경제국장을 단장으로 대전세종연구원, 대학교수 등 8명으로 구성된다.

자문단 운영은 이달부터 매달 한 차례, 필요시 수시로 운영된다. 자문단은 대체 산단 후보지 발굴과 그린벨트 해제 대응전략, 기술고도화를 통한 입주업체 자생능력 향상 방안을 오는 5월까지 수립한다.

2016년 재생시행계획이 고시된 대전산단은 LH사업구역을 제외한 대부분의 지구단위계획이 수립됐다. 노후 산단을 친환경적으로 조성하기 위해 업종 재배치 계획(유치업종·입주제한업종)이 세워졌다.

하지만 구조고도화와 업종변경이 부진하고, 과도한 업종제한에 따른 민원이 발생하는 등 관리상 한계가 드러나고 있다. 이에 따라 기존 재생계획에 대한 타당성 재검토가 필요한 상황이다.

대전시 고현덕 일자리경제국장은 "과도한 업종제한을 완화하고 민자 유치와 대체 산단 조성 등을 위한 방안을 찾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henikiss99@daejonilbo.com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