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도, 행정안전부 주민생활현장 공공서비스 공모에 3개 시군 선정… 국비 1억 원 확보

2021-03-02 기사
편집 2021-03-02 16:06:59
 박계교 기자
 antisofa@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남도는 행정안전부 '2021년 주민생활현장의 공공서비스 연계 강화 사업' 공모에 3개 시·군이 선정, 국비 1억 원을 확보했다고 2일 밝혔다.

이 사업은 복지·건강·주거·고용 등 다양한 공공서비스를 지역 특성에 따라 주민 관점에서 연계하고, 서비스 전달 과정에서 주민 참여를 확대해 생활 속 문제를 해결하는 게 핵심이다.

공주시, 당진시, 서천군 등 3곳이 대상이다.

공주시는 지역주민, 주민자치회, 행정기관, 전문가 집단의 집단지성을 활용한 현장 중심의 수요자 맞춤 해결방안을 찾는 주민참여형 프로그램 '자치리빙랩'이 선정됐다. 당진시는 읍면동 종합상담 확대를 통해 전 시민 복지수요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하고, '마을복지 계획단' 구성을 통한 민·관 협력체계를 구축하는 '그까잇거 우덜찌리 해결해유' 사업이다. 서천군은 장항읍 마을실행법인 안정화를 위한 컨설팅과 장항의 집 역할, 기능 강화를 위한 로컬푸드 연계 프로그램 개발 등을 계획한 '장항읍 마을실행법인 활성화를 위한 역할 및 기능 강화' 사업이 뽑혔다.

도는 이번에 선정된 공공서비스 연계 강화 사업 추진을 적극 지원해 주민자치를 통한 지역문제 해결 사례를 전국 선도모델로 육성할 계획이다.

공모에 앞서 도는 온라인 워크숍을 열고, 시·군과 긴밀하게 협력하는 등 지역 실정에 맞는 다양한 사업을 발굴하는데 주력했다.

홍은아 도 공동체정책과장은 "공공서비스 연계 강화 사업을 통해 지역사회가 당면한 문제를 주민이 주도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주민편의 및 지역사회 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시책을 발굴·지원하고 모범사례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계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ntisofa@daejonilbo.com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