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도, 일본 시즈오카현 '백제역사유적지구 사진전' 마무리…4개 권역에서 백제문화 소개

2021-03-02 기사
편집 2021-03-02 16:06:59
 박계교 기자
 antisofa@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충남도는 지난해 코로나19로 백제문화제 행사에 참석하지 못한 시즈오카현 주민들에게 백제문화와 충남에 대해 알리는 '유네스코 세계유산 백제역사유적지구' 순회 사진전을 가졌다.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도가 해외 교류지역인 일본 시즈오카현에서 '유네스코 세계유산 백제역사유적지구' 순회 사진전을 개최, 백제문화와 충남을 알리는 소중한 시간을 보냈다.

도에 따르면 사진전은 지난해 코로나19로 백제문화제 행사에 참석하지 못한 시즈오카현 주민들에게 백제문화와 충남에 대해 알리는 문화행사로 추진했다.

전시는 지난해 11월 초부터 올해 2월 말까지 시즈오카현 4개 권역에서 순차적으로 진행했다. 도는 이번 사진전을 보러 온 현지 주민들이 백제문화제의 대표 프로그램인 뮤지컬 웅진 판타지아 '무령대왕'도 즐길 수 있도록 도서관 내 상설 전시 공간에서 공연 영상도 상영했다.

도는 이번 전시를 통해 도내 위치한 백제역사유적지구를 소개하고, 지난 7년간 양 지역의 교류 현황을 공유했다고 자평했다. 특히 시즈오카현립중앙도서관에서 연 마지막 순회 전시는 도서관이 보유한 백제 관련 서적 전시회와 함께 개최해 의미를 더했다고 도는 설명했다.

홍만표 국제통상과장은 "일본 내 지방도시에서 백제역사유적지구 사진전을 개최한 것은 처음이어서 현지 언론의 관심이 컸다"며 "일본 아스카문화의 원류라 일컫는 고대 백제문화와의 동질성을 바탕으로 양 지역 간 지속적인 민간 문화 교류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충남도와 시즈오카현은 2013년 4월 우호 협력을 체결하고, 교류를 지속하고 있다. 최근에는 양 지역 청소년이 참여하는 케이팝(K-POP) 토크 카페를 개최하는 등 청소년 교류 사업에도 힘쓰고 있다. 박계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ntisofa@daejonilbo.com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