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 총리 "코로나19 백신 가짜뉴스 신속히 대처해야"

2021-03-02 기사
편집 2021-03-02 10:38:41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정세균 국무총리가 국민 불안을 조장하는 코로나19 백신 가짜뉴스에 대해 신속히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이 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전날까지 2만 3086명이 1차 접종을 마쳤다. 현재까지 신고된 이상반응 사례는 총 156건이지만, 모두가 금방 회복되는 경증으로 나타나 백신의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다는 것이 입증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현장의 모습과는 달리, 사회 일각에서는 백신 접종을 둘러싼 가짜뉴스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낙태아의 유전자로 코로나 백신을 만든다'거나, '접종받은 사람들이 발작을 일으키고 좀비처럼 변한다'는 등 터무니없는 내용이 온라인을 통해 퍼지면서 불신과 불안을 조장하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그는 "방역당국과 경찰에서 허위조작정보를 근절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온라인상에는 아직도 이러한 정보들이 떠돌고 있다고 한다. 가짜뉴스를 신속히 삭제하고 차단하기 위해서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역할이 막중하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방통위 업무가 신속히 정상화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방통위는 지난 1월말 이후 위원 추천을 둘러싼 여·야간 이견으로 위원회 구성이 한달 넘게 지연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백신과 관련된 60여건의 심의사항이 처리되지 못하는 상태다.

정 총리는 "가짜뉴스가 국민적 불신을 가져와 백신 접종에 차질을 빚은 나라들의 경험을 반복할 수 없다. 방통위가 하루빨리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여·야 모두 한마음으로 나서길 부탁한다"고 말했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enius_29@daejonilbo.com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