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허태정 시장, 등교 수업 확대 현장 점검

2021-03-02 기사
편집 2021-03-02 10:38:05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허태정 대전시장은 등교수업이 확대된 2일 오전 둔산초등학교를 찾아 방역 현장을 점검했다. 사진=대전시 제공

허태정 대전시장은 등교수업이 확대된 2일 오전 둔산초등학교를 찾아 방역 현장을 점검했다. 허 시장은 자가진단 시스템 재개(앱 활용), 등교 시 발열체크와 손소독 실시 여부,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 방역물품 학교 내 비축 상황, 교실 책상 간격 유지, 급식실 가림막 설치 현황 등을 살폈다.

허태정 시장은 "등교인원이 증가한 만큼 학부모들이 안심하고 자녀들을 학교에 보낼 수 있도록 더욱 철저한 방역에 힘써 달라"며 "교육청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해 교육 현장에서 발생하는 방역 문제점을 점검하고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대전 지역 유아와 초등 1-2학년은 사회성 함양, 기초학력 보장 등을 고려해 2단계까지 밀집도 적용 대상에서 제외돼 매일 등교한다. 그 외 학년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상황에 맞춰 학교별로 등교와 원격수업이 이뤄진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허태정 대전시장은 등교수업이 확대된 2일 오전 둔산초등학교를 찾아 방역 현장을 점검했다. 사진=대전시 제공

whenikiss99@daejonilbo.com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