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 "과거에 발목잡힐 수 없다... 일본과 언제든 대화"

2021-03-01 기사
편집 2021-03-01 17:34:18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3.1절 기념사 "동북아 방역협력체 일본과 북한 참여 기대... 한반도 평화 물꼬될 것"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일본 정부를 향해 "언제든 마주 앉아 대화를 나눌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탑골공원에서 열린 제102주년 3·1절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에서 "과거의 역사를 직시하면서 교훈을 얻어야 한다. 그러나 과거에 발목 잡혀 있을 수는 없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강제징용 배상 문제 등으로 인해 오랫동안 한일관계가 얼어붙은 가운데 새로운 제안은 아니지만 분명한 화해의 손짓을 보낸 것으로 읽힌다.

문 대통령은 "일본과 우리 사이에 불행했던 역사가 있었고, 가해자는 잊을 수 있어도 피해자는 잊지 못하는 법"이라면서도 "100년이 지난 지금 양국은 매우 중요한 이웃이 됐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역지사지 자세로 머리를 맞대면 과거의 문제도 얼마든지 현명하게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가 넘어야 할 유일한 장애물은 때때로 과거의 문제를 미래의 문제와 분리하지 못하고 뒤섞음으로써 미래의 발전에 지장을 초래한다는 것"이라며 "한국 정부는 언제나 피해자 중심주의 입장에서 지혜로운 해결책을 모색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양국 협력은 동북아 안정과 한미일 3국 협력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함께 준비해 나가야 할 때"라고 진단했다. 나아가 오는 7월로 예정된 도쿄올림픽을 언급하며 "한일 간, 남북 간, 북일 간, 북미 간 대화의 기회가 될 수도 있다"며 성공적 개최를 위한 협력을 약속했다.

특히 동북아 방역·보건협력체를 한일 관계 복원은 물론 남북관계 진전의 실마리로 삼겠다는 구상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미국, 중국, 러시아, 몽골과 함께 동북아 방역·보건협력체를 출범시켰다고 소개한 뒤 "일본이 참여를 검토하고 있고, 북한도 함께 참여하기를 기대한다"며 "이는 한반도와 동아시아에 상생과 평화의 물꼬를 트는 힘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해서도 변함없이 노력할 것"이라며 "전쟁불용, 상호안전보장, 공동번영이라는 3대 원칙에 입각해 남북관계를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와의 싸움도 이제 끝이 보이고 있다"며 "백신 접종에 만전을 기할 것이며, 국민들께서는 백신 불신을 조장하는 가짜뉴스를 경계하고 백신 접종에 적극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