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기자수첩] 신뢰

2021-03-02 기사
편집 2021-03-02 07:40:19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오피니언 > 대일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세종취재본부 천재상 기자
최교진 세종시교육감의 방역 수칙 위반을 두고 지역 사회가 시끄럽다. 선출직 고위 공직자가 방역 수칙을 위반했다는 사실만으로도 논란거리지만, 수칙 위반 이후의 대처 또한 미흡한 모습을 보이며 후폭풍이 거세다.

최 교육감은 지난 16일 지역의 한 식당에서 퇴직 교장 등 5명과 함께 점심식사를 했다. 이날 오찬은 퇴임 예정 교장을 격려하는 모임으로, 방역당국의 '5인 이상 모임 금지' 수칙을 명백히 어긴 자리다.

문제는 그 이후 최 교육감의 대처다. 시교육청은 해당 자리가 공무이며 '앞으로 조심하겠다'는 단순한 내용의 사과문을 교육청 홈페이지 팝업에 띄웠다. 당사자이자 세종교육의 수장인 최 교육감은 사과문에서 빗겨나갔다.

이후 해당 자리가 공무라는 내용의 소명문을 중수본에 전달, 중수본이 '사적 모임'이라고 최종 판단을 내렸지만 여전히 최 교육감은 방역 수칙 위반 사실에서 멀리 떨어져 있다. 중수본의 최종 판단 이후에도 이를 존중한다는 짤막한 내용의 인정 글귀를 언론 매체 등에게 전달했을 뿐이다. 이 글귀에서도 최 교육감은 "세종시교육청(교육감 최교진)…"으로 전면에 나서지 않았다. 동일 논란에 대해 자신의 SNS를 통해 직접 사과에 나선 고남석 인천 연수구청장의 사례와 사뭇 대조된다.

이 같은 모습은 시교육청의 최고 결정권자이자 지역 교육의 수장인 교육감에게는 어울리지 않는다. 설령 최 교육감이 해당 식사 자리를 공무라고 판단, 방역 수칙 위반에 대해 인지하지 못 했을지라도 방역당국이 명백한 방역 수칙 위반으로 결정한 이상, 전면에 나서 진실되게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해야 한다.

최근 시교육청이 최대한의 전체 등교를 추진하고 나름의 성과를 거둘 수 있었던 것은 학교 방역 체계에 대한 지역 사회의 믿음이 있었기 때문이다. 이 같은 믿음과 신뢰를 담보하기 위해서라도 방역 수칙 위반과 관련 어물쩍 넘어가기 보단 제대로 된 사과와 후속 조치가 뒤따라야 할 것이다.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장이자 지역 교육을 총괄하는 최 교육감은 방역 수칙 위반에 대한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이라는 정공법으로 신뢰를 회복하기를 바란다. 세종취재본부 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enius_29@daejonilbo.com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