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국민의힘 대전시당 "삼일절 민주당 행사 전락"

2021-03-01 기사
편집 2021-03-01 16:21:46
 박상원 기자
 swjepark@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지역정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국민의힘 대전시당이 1일 "대전시의회가 대전시에 이어 또 어처구니 없는 행태를 자행했다"며 "삼일절 행사를 민주당 자신들 행사로 전락시켰다"고 주장했다.

시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시의회는 최근 삼일절 현충원 참배를 위해 의원들에게 탑승 의사를 물었다"며 "이 과정에서 민주당 의원이 국민의힘 우애자 의원에게 이번 현충원 참배가 민주당 행사이기 때문에 국민의힘 의원이 버스에 탑승해 함께 현충원에 가는 것이 맞지 않다고 통보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시당은 "대전시는 시민역사를 톱질로 날리더니 시의회는 공유자산을 민주당 행사에 투입해 사용했다"며 "민주당 시의원들이 민주당 자체 일정에 대전시 버스를 이용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이 참배가 민주당 자체 일정이라면 문제가 심각하다"면서 "시의회가 버스를 준비하고 진행했음에도 시의회가 아닌, 민주당 참배를 지원했다"고 말했다.

시당은 또 "시민 혈세로 장만한 버스는 분명하다. 이러한 일이 아무 거리낌 없이 자행된 것은 민주당의 오만과 불손에 기인한다는 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고 강조했다. 박상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wjepark@daejonilbo.com  박상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