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IoT 플랫폼, 특허 출원 7년새 6배 증가

2021-03-01 기사
편집 2021-03-01 15:27:05
 임용우 기자
 wi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사물인터넷(IoT) 플랫폼이 주목을 받으며 관련 특허 출원도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IoT 플랫폼은 초기 연구단계를 지나 대규모 산업 데이터를 확보하기에 유리하고 시장의 선점효과가 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1일 특허청에 따르면 지난해 IoT 관련 국내 특허출원은 115건으로 2013년(20건)에 비해 6배 가까이 늘었다.

세부 유형별로 보면 서비스 이용과 애플리케이션 개발 지원 통합관리 213건(46%), 컴퓨터 서버·클라우드 데이터 분석 처리 183건(40%), 장치 간 통신 관리 50건(11%), 엣지 장치 관리 12건(3%) 순이다.

활용하는 서비스는 헬스케어 34건(7%), 방재·방역 31건(7%), 에너지 28건(6%), 수송·교통 26건(6%), 스마트홈 22건(5%) 순으로 조사됐다.

출원인별로는 기업이 286건(63%)으로, 대학 산학협력단 64건(14%), 연구기관 47건(10%), 개인 61건(13%)을 합친 것보다 많았다. 관련 기술이 본격적인 사업화 단계로 접어들었음을 의미한다는 것이 특허청의 설명이다.

박성호 사물인터넷심사과 서기관은 "빠르게 성장하는 IoT 플랫폼 시장을 놓고 이미 치열한 경쟁이 시작된 만큼 글로벌 시장을 선점하려면 지속해서 강한 특허를 확보하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ine@daejonilbo.com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