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가족 간 코로나19 확산 잇따르는 세종, 가족모임 자제 등 필요

2021-03-01 기사
편집 2021-03-01 14:38:56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최근 세종시에서 가족 간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잇따르면서 가족 행사나 모임 자제 등 감염 예방을 위한 주의가 요구된다.

1일 시에 따르면 지난달 세종에서 가족 모임을 한 일가족 중 5명과 확진자의 직장동료 1명 등 총 6명이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세종 223번(60대)·222번(40대)·224번(40대)·225번(10대)·226번(10대) 확진자는 모두 친인척으로 지난달 20-21일 가족 모임을 가졌던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가족 모임에 참여한 40대가 지난달 26일 인천 남동구 797번 확진자가 됐고, 이후 세종에 거주하는 가족들도 지난달 27일 진단검사를 받았다.

역학조사 결과, 이들 가족 모임에 참석한 인원은 총 12명이다. 확진자 이외의 가족 6명은 전원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중이다.

여기에 222번 확진자의 직장 동료 1명(세종 227번)이 지난달 28일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가족 모임에서 시작된 코로나19가 직장으로 전파된 사실도 확인됐다.

앞서 세종에서는 지난 1월에도 가족 모임으로 인한 총 11명의 확진자가 발생하기도 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백신 접종이 이뤄지면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기대가 높아지고 있지만 낙관하기에는 이르다"면서 "집단면역이 효과를 거두기 전까지 방역을 철저히 하고 가족·지인모임 등 개인 간 접촉을 최대한 자제해 달라"고 말했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touch84@daejonilbo.com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