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국립공원공단 속리산국립공원 봄철산불예방 탐방로 8개 구간통제

2021-03-01 기사
편집 2021-03-01 14:13:37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보은]국립공원공단 속리산국립공원사무소는 2일부터 4월 30일까지 속리산국립공원 탐방로 8개 구간 출입을 통제한다고 밝혔다.

봄철을 맞아 산불발생을 예방하기 위한 조치다.

이에 통제구간은 문장대-북가치-묘봉(4.2㎞)와 미타사-북가치-민판동(2.2㎞), 용화지구-매봉-묘봉-북가치-민판동(7㎞), 옥양폭포-백악산-수안재-입석(11.5㎞)이다.

각연사-칠보산(3㎞), 각연사 삼거리-칠보산(1.5㎞), 상촌-옥녀봉(0.6㎞), 자연학습원-가령산-낙영산(6㎞) 구간도 출입을 통제한다.

해당구간을 제외한 나머지 18개 구간 탐방로는 종전대로 출입이 가능하다.

속리산국립공원사무소는 국립공원내의 흡연과 인화물질반입 통제구역 무단출입 등 위법 행위에 대해 집중단속한다.

국립공원에서 흡연 통제구역 무단출입 등 위반 행위가 적발될 경우 최대 5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황의수 탐방시설과장은 “봄철에는 건조한 기후로 인해 산불발생 위험이 높은 만큼 탐방객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kybell1910@daejonilbo.com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