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홍성군, 도청소재지 시 전환 당연…도시 브랜드 가치와 미래 경쟁력 확보가 목표

2021-03-01 기사
편집 2021-03-01 13:03:55
 박계교 기자
 antisofa@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내포혁신도시사진=홍성군 제공

[홍성]충남도청 소재지가 있는 홍성군이 도시 브랜드 가치와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 시 전환을 추진, 군 발전의 전환으로 보고 도청 소재지의 위상 정립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군에 따르면 전국 도청 소재지 있는 8곳(강원·충남·충북·경북·경남·전북·전남·제주도) 중 시 지역이 아닌 군 지역은 충남과 전남 등 2곳뿐이다.

홍성군과 무안군은 지난 2018년 '시 전환 공동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하고,'도청 소재지 군의 활성화를 위한 지방자치법 개정 공동 건의(청와대, 국무총리, 국회)'를 하는 등 공동 대응에 나선 상태다. 홍성군과 무안군은 지난해 11월 홍문표·서삼석 의원이 대표발의한 '지방자치법 일부 개정안'에 기대를 걸고 있다. 이 법안은 '도청 또는 도의회 소재지 군은 시로 할 수 있다'는 조항을 담고 있다.

홍성군은 이 법안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위원회에 회부됨에 따라 '시 전환 추진위원회'와 함께 해당 국회의원들을 찾아 사업 당위성 등을 피력, 조기에 법안이 통과 될 수 있도록 입법 지원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 군민들을 상대로 시 전환에 따른 인식 전환 홍보에도 신경 쓴다. 시 전환 영상제작, 전문가 토론회, 주민공청회 등을 통해 군민들에게 '군에서 시로' 전환됐을 때 변화되는 모습을 설명, 이해를 도울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충남도청과 내포신도시 혁신도시 지정으로 새로운 전환기를 맞이한 우리 군은 '시 전환'으로 도시브랜드 가치 향상과 미래 경쟁력을 확보해 인구감소, 지방도시 소멸의 시대에 대응할 것"이라며 "도청 소재지의 시 전환은 당연한 만큼 가용 행정력을 총 동원해 이 법안이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달 충남도의회는 제326회 임시회에서 '예산시·홍성시로 전환을 위한 지방 자치법 개정 촉구 건의안'을 채택하기도 했다. 박계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ntisofa@daejonilbo.com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