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 총리 "정보공유 방식 개선"…개방형 브리핑 개시

2021-02-25 기사
편집 2021-02-25 17:50:50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정세균 국무총리는 25일 "일주일에 한 번 정기적으로 제가 직접 국정현안에 대해 언론인 여러분들과 대화를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모든 부처 기자를 대상으로 한 첫 개방형 정례 브리핑을 열고 "'시대흐름에 맞춰 정보를 공유하는 방식을 개선해보자. 당장 총리실부터 뭐라도 해보자'는 뜻에서 총리 브리핑을 만들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2주 후면 세계보건기구가 코로나19 팬데믹을 선언한 지 1년이 된다"며 "한 번도 경험한 적 없는 위기 앞에서 우리는 많은 아픔을 겪기도 했고, 또 연대와 협력의 정신으로 슬기롭게 극복해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여러 고비들이 있었다"며 "그럴 때마다 정확하고 빠른 정보전달이 얼마나 중요한지 우리 모두 새삼 깨닫게 됐다"고 부연했다.

정 총리는 또 "시대흐름에 맞춰 언론도 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졌다"며 "정부와 언론 간의 소통이 국민 눈높이에 맞게 보다 투명하고 개방적으로 바뀌어야 한다는 지적도 커졌다"며 개방형 브리핑을 준비하게 된 배경을 전했다.

특히 이날 브리핑에서는 각종 정책 현안에 대한 질의응답이 이뤄졌다.

정 총리는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에 대해 국토교통부가 반대 입장을 낸 데 대해 "행정부는 입법이 이뤄지면 그 법을 집행할 의무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특별법 이전에는 당시 입장에서 국토부가 의견을 제시해야 될 것이고, 특별법 이후에는 특별법에 따라서 정부가 어떻게 해야될 것인가라고 태도를 결정해야 된다고 본다"고 부연했다.

특별법 이전과 이후에 정부의 입장이 다른 것은 문제 될 것이 없다는 취지다.

아울러 검찰 수사권 개혁과 관련해서는 "수사와 기소가 분리되는 것이 국민들의 인권 보장에 유리하다"는 자신의 견해를 드러냈다.

정 총리는 수사청 설치를 두고 여권과 청와대의 이견이 나온다는 지적에 대해 "이 문제가 불거진 것은 정부에서 법안을 냈거나 의견을 제시한 것이 아니고 당과 국회에서 제기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법이 만약 정부 측에서 제안된 법이라면 아마 제 의견도 반영했을 것"이라며 "다만 이 법은 당에서 제안된 것이어서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정 총리는 경색된 한일 관계를 풀어낼 방안이 있느냐는 질의에 "정부로서는 한일 관계를 과거사는 과거사대로, 현안은 현안대로 투 트랙으로 실용적으로 접근해야 되겠다고 하는 원칙과 가능하면 이 문제를 풀어나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touch84@daejonilbo.com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