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국가철도공단, 철도변 급경사지 전수점검 나서

2021-02-25 기사
편집 2021-02-25 17:50:41
 임용우 기자
 wi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국가철도공단이 철도변 급경사지 전수점검에 나선다. 해빙기 철도운행선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것으로 다음 달 25일까지 진행된다. 점검은 급경사지 철도비탈면 배수시설, 옹벽 균열 여부, 낙석 및 산사태 위험개소 등에 대해 진행된다. 위험요인 발생 시 즉각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봄철 해빙기·우기철까지 재난대책상황실을 운영할 예정이다.

공단은 한국철도공사와 한국급경사지안전협회 토질·지반 전문가와 합동점검을 시행해 전문성을 높일 계획이다. 접근이 어려운 개소는 드론 등 첨단장비를 활용해 점검한다.

점검결과는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다.

김한영 철도공단 이사장은 "국민들이 안전하게 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정기적으로 안전점검을 시행하고 재해예방대책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ine@daejonilbo.com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