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보선격전지 간 文 대통령, 野 "노골적 선거개입" vs 與 "편협한 생각"

2021-02-25 기사
편집 2021-02-25 17:45:13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행사에 참석한 것을 두고 야당은 선거를 앞둔 '노골적 선거개입'으로 규정한 반면, 민주당은 정책 행보일뿐이라고 일축하며 오히려 대통령의 일정을 공개한 것을 문제 삼았다.

문 대통령의 이날 방문은 지난해 2월 '부산형 일자리 협약식' 이후 1년 만이다. 한국판 뉴딜의 핵심인 지역균형 뉴딜과 관련한 현장 방문으로, 초광역권 협력을 통해 지역균형 뉴딜을 추진하는 선도적 사례로 평가받는 동남권 메가시티 추진 상황을 점검하고자 마련됐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동남권 메가시티'는 부산·울산·경남이 힘을 합쳐 800만 시도민 공동의 생활권과 경제권을 구축하는 전략으로 이들 3개 지역을 경제·생활·문화·행정공동체로 묶는 구체적 방안이 담겨 있다.

이에 대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노골적인 선거 행보"라며 "4차, 5차 재난지원금 공세에도 마음이 안 놓였는지 가덕도, 동남권 메가시티로 민주당 지원 선거운동에 나서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선거와 무관하다고 하지만 누가 봐도 대통령의 도를 넘은 선거개입"이라면서 "민주당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뉴타운 사업 현장을 방문했다는 사실만으로 명백한 불법선거 개입이라고 반발한 바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정권 차원의 명백한 불법 선거 개입을 중단하라. 노골적 선거 개입은 탄핵 사유에 해당하는 점을 잊지 말라"며 "우리 당은 선거법 위반 여부에 대해 검토를 들어갈 것"이라고 압박했다.

김현아 비상대책위원도 "왜 갑자기 대통령은 곳간지기 경제부총리를 대동하고 부산 방문을 하는 것일까"라며 "정권 말 곳곳에서 레임덕이 목격되는 가운데 대통령의 재·보궐선거 지원이 눈물겹다"고 꼬집었다.

부산을 지역구로 둔 서병수 의원도 "오늘 문 대통령이 부산에 급히 내려갔다"며 "이것은 명백한 선거지원 운동이라 본다. 문 대통령은 선거운동을 즉각 중지해달라"라고 공세에 가세했다.

이에 대해 신영대 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미 오래 전부터 기획된 것으로 이번 선거와는 전혀 무관한 것"이라며 "국민의힘은 어떻게든 그 취지를 훼손하고 공격하기 위해 혈안이 돼 있다. 부산 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책 행보가 재보궐선거만을 위한 선거용 공약이라는 편협한 생각만 하고 있느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에서 이날 대통령 부산 일정을 먼저 공개한 것을 두고 "대통령 일정은 국가 기밀 사안"이라며 "선거개입 프레임으로만 바라봐 대통령 일정 엠바고의 기본 원칙마저 깨버리는 몰상식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