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백신 접종…정치권 설전에 국민들만 '좌불안석'

2021-02-25 기사
편집 2021-02-25 17:43:20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야당, 백신 안정성 '못 믿어' VS 정부, "정쟁화 그만... 백신은 과학"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아스크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이 26일부터 시작되는 가운데 안전성을 둘러싼 정치권의 갑론을박이 치열하다.

야당에서는 백신 안전성이 충분히 확보되지 못했다는 의구심을 지우지 않으면서 '문재인 대통령 1호 접종'을 주장하는 반면, 여당과 정부에서는 국민 안전을 위한 백신 접종마저 야당에선 '정쟁화'하는 있다며 반박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25일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내일 코로나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며 "코로나 종식으로 가는 분명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백신 정치화는 국민 안전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백신 접종이 시작되는 상황에서 이제는 정쟁 대신 야당의 초당적 협력이 필요하다"고 국민의힘을 직격했다.

정부도 가세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야권을 향해 "백신을 정치 논리, 돈의 논리로 바라보면 사회적 불신과 갈등만 가져올 뿐 일상 회복에 대한 희망은 점점 더 멀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이 백신을 불신하고 접종을 기피하면 집단면역은 허상에 불과하게 된다"며 "백신은 철저히 과학과 사실에 근거해 바라봐달라"고 호소했다.

국민의힘은 백신 접종의 안정성에 의문을 제기하며 백신과 관련한 예측 상황을 소상히 밝혀야 한다는 입장이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국민들은 백신과 관련해선 정부의 예측 능력에 대해 매우 불안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는 처음에 말한 대로 3, 4분기에 어느 정도의 백신을 보유해서 접종할지, 언제 쯤 우리나라에 전반적으로 면역이 생길 수 있을지를 정확하게 설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번 백신 논쟁은 1호 접종대상자 문제를 놓고 더욱 확산된 모양새다. 지난 19일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이 자신의 SNS를 통해 "아스트라제네카 1번 접종을 대통령부터 하라"고 요구하자 정청래 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SNS에 "국가원수가 실험대상인가"라는 글을 올렸고, 이후 여야간 설전이 계속됐으며, 결국 국민들의 불안감만 커지고 있다.

한편 정부는 백신 접종을 앞두고 혹시 모를 부작용에 대해서는 예의주시하고 있다. 무엇보다 백신 접종 후 중증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 반응이 나타날 경우 바로 치료를 받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백신 예방접종은 26일 전국 보건소 258개소와 요양병원 1651개소 등 총 1909개소에서 오전 9시부터 시작된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