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더불어민주당 임호선 국회의원, '충청의 백년대계 위해 철도 구축' 총력

2021-02-25 기사
편집 2021-02-25 10:03:37
 오인근 기자
 inkun081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더불어 민주당 임호선(가운데) 국회의원(충북 증평·진천·음성군)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발표를 앞두고 수도권내륙선과 중부내륙선 지선 구축 반영을 위한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사진=임호선 의원실 제공

'수도권내륙선, 중부내륙선 지선 구축으로 혁신도시 발전 물꼬 틀 것'



[음성]더불어민주당 임호선 국회의원(충북 증평·진천·음성군)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발표를 앞두고 수도권내륙선과 중부내륙선 지선 구축 반영을 위한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임 의원은 지난 24일 충북도청에서 열린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간담회'에 참석해 이시종 충북도지사, 이장섭 국회의원, 송기섭 진천군수, 조병옥 음성군수, 김성우 진천군의회 의장, 최용락 음성군의회 의장 등과 함께 수도권내륙선 및 중부내륙선 지선 구축사업의 추진상황을 공유하고 향후 계획을 논의했다.

이날 임 의원은 국토의 균형발전을 위해 전국 12곳에 혁신도시를 조성했음에도 불구하고 충북혁신도시에만 철도가 없어 혁신성장이 지체되고 있는 것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으며, 혁신도시 성장을 위해 정주 여건을 개선할 수 있는 철도연결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임호선 의원은 "충북혁신도시 철도연결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숙제"라며 "그간 철도교통에서 소외된 충북의 수도권 접근성을 높이고 혁신도시의 정주 여건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수도권내륙선과 중부내륙선 지선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무총리, 국토교통부 장관부터 철도국장과 과장까지 직접 만나 충북 철도망 구축의 필요성을 지속해서 전달하고 있다"며 "수도권내륙선과 중부내륙선 지선, 충청권 광역철도까지 충청 백년대계의 초석을 잘 다져 미래 세대에게 남겨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임 의원은 2월 초 정부가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을 수립할 때 국가균형발전계획을 고려하도록 하는 내용의 '철도의 건설 및 철도시설 유지관리에 관한 법률'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한 바 있다. 오인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inkun0815@daejonilbo.com  오인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