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보은 삼승면 우진리 고향생각하는 주부모임 1사1 자매결연

2021-02-25 기사
편집 2021-02-25 10:02:31
 육종천 기자
 skybell191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사진=보은군 제공


[보은]보은 삼승면 우진리(이장 김필제)와 고향생각하는 주부모임(회장 정길자)이 농번기 일손부족이 예상돼 생산적 일손봉사 참여 활성화의 일환으로 단체와 마을간 '1사 1 일손봉사 자매결연' 협약식을 지난 24일 가졌다.

특히 고향을 생각하는 주부들의 모임과 삼승면 우진리가 이번 협약으로 일손이 부족한 지역주민들에게 도움이 되고 마을과 단체간 지속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해 단체와 마을이 더불어 상생하고 다양한 교류향상에 일조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인식 보은삼승면장은 “마을단체와 지역주민들과의 교류가 오늘시작으로 소통과 유대를 공고하게 상생하는 지역분위기를 확산시킬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자매결연을 추진하고 봉사활동을 전개해 살기 좋은 보은삼승면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kybell1910@daejonilbo.com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