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예방접종 시행 이틀 앞둔 지역 의료계 "답답하네"

2021-02-24 기사
편집 2021-02-24 18:09:12
 장진웅 기자
 woong853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건강/의료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인력지원·장기일정에 과부하 우려
부작용에 따른 분쟁 가능성도 부담

첨부사진1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그래픽=연합뉴스]

"무조건 의사들이 도와야 한다고 하니까, 대책이 서질 않는다. 부족한 의사 수를 어떻게 채울지 모르겠다."

오는 26일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시행을 앞두고 지역 의료계 곳곳에서 볼멘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역 의료계가 인력난을 겪는 가운데 예방접종 지원에 따라 과부하가 불을 보듯 뻔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현재로서는 뾰족한 대책도 없다는 점에서 우려가 가중되고 있다.24일 지역 의료계 한 인사는 "예방접종 인원이 본격적으로 늘어나면 예진 의사가 하루에 70-80여 명이 필요할 것으로 예측된다"며 "(이를 위한 수급은) 솔직히 불가능하다"고 고개를 저었다. 이 인사는 "의사협회에서 병원이나 개인병원 의원들에게 연락해서 참여 의사를 묻는데 쉽지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쉬고 있는 의사가 많지 않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또 이번 접종이 장기간에 걸쳐 다수를 상대로 이뤄진다는 점에서 의료인들의 피로 누적이 걱정된다는 게 의료계의 한 목소리다. 지역 의료계 한 인사는 "3월이 넘어가면 (기온이 상승하는) 6·7월부터 접종자가 늘 것"이라고 예측하면서 "코로나19 백신 대부분이 두 차례에 걸쳐 접종이 이뤄지는 만큼, 앞으로 접종 기간은 6개월 가량 걸릴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대전에서는 이달 말을 시작으로 내달 중으로 약 2만 명이 우선 접종을 받고, 올 2·3분기에 걸쳐 약 123만 명이 코로나19 백신을 맞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 병원 한 의료인은 "정부에서 계획을 일방적으로 정해놓고 무조건 도와달라고 하는데, 접종 관련 구체적인 계획도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대처를 어떻게 해야 할지 막막할 따름"이라고 난색을 표했다.

이와 관련 지자체 측에선 예방접종 의료인 투입 관련, 여러 가지 지원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원론적인 입장만 되풀이 하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의료계에서는 코로나19 백신 부작용이나 후유증에 따른 분쟁 가능성도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는 상황이다. 일정 부분 안정성이 확보된 독감 예방접종과 달리 국내에선 코로나19 예방접종 전례가 없고, 이로 인한 부작용과 관련 의료 분쟁도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기 때문이다.

지역 의료계 또 다른 관계자는 "코로나19 백신 부작용과 관련 인과관계가 증명되지 않을 경우 해당 의사가 책임을 질 수가 있다"며 "의료계에선 정부에 관련 분쟁과 관련 국가책임제를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예방접종을 불과 이틀 앞둔 상황에서 구체적인 접종 계획이 정해지지 않는 데 따른 불만도 적지 않은 실정이다. 지역 종합병원 한 관계자는 "당장 26일부터 접종을 시작하겠다고 하는데, 구체적인 접종 계획과 인원 등 전달된 게 아무 것도 없다"며 "답답하다. 준비 과정이 공유돼야 할 텐데 아무 것도 없는 상황"이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또 다른 병원 관계자는 "1차 접종 기준 자체가 병원 근무 종사자들이 다 맞는 건지, 아니면 코로나19 환자를 보는 의사와 간호사만 맞는 건지, 물리치료사도 맞는 건지 등 접종 대상자도 아직까지는 모호하다"며 "병원은 아직 대비할 수 있는 차원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장진웅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oong8531@daejonilbo.com  장진웅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