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유영민 靑비서실장, "신현수 사태 송구" 첫 사과

2021-02-24 기사
편집 2021-02-24 17:25:35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국회/정당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국회 운영위서, "檢인사 발표 전 대통령 승인... 신 수석 사표 수리될 수도"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24일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의 파동과 관련, 처음으로 공개 사과했다. 다만, 일각에서 제기한 문재인 대통령의 사후 결재 의혹 등에 대해선 강력 부인하며 인사절차상 문제가 없다고 재확인했다.

유 비서실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회운영위 전체회의에 출석, "최근 사태에 대해 실장으로서 국민들에게, 지난해 여러 가지 법무·검찰 피로도를 준 데 이어 또 이렇게 돼 참 송구하다는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그러나, 인사 후 대통령이 사회결제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여러 방법이 있지만 승인이 끝나고 나면 발표한다. 그리고 난 뒤에 전자결재를 하게 돼 있다"며 "문 대통령이 발표 전에 승인을 했다"고 절차상 문제가 없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 "통상 인사라는 게 결정되고 나면 인사권자 승인을 받은 뒤에 언론에 발표한다"며 "그 다음에 전자결재를 하면 효력이 생긴다. 그 과정에서 정확하게 절차가 지켜졌다"고 라고 재확인했다.

유 비서실장은 '인사 과정에서 신 수석이 완전히 배제됐다'는 의혹에 대해선 "추측에 불과하고 사실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유 실장은 또 "문 대통령이 민정수석을 모셔올 때 당부한 게 있다. 원만한 협조관계를 가지라, 그게 민정수석에 주어진 큰 역할이었다"며 "이번 인사에서도 물론 원만한 협조관계를 잘 해왔다. 그런데 마무리 인사안을 확정하는 단계에서 수석 입장으로는 좀더 깔끔하게 더 마무리 짓고자 하는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유 비서실장은 '신 수석의 사표가 반려됐느냐'는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 질의에 "수차례 구두 사의 표명이 있었고, 그 뒤 문서로 사표를 냈다"라며 "수리가 될 수도 있다"며 이에 대한 대통령의 결정은 현재까진 "없었다"고 밝혔다.

주 의원이 "수차례 사퇴의사를 표시하고 사표를 제출하고 아직도 그 뜻을 굽히지 않은 것이 어떻게 일단락된 것이냐"고 따지자 유 비서실장은 "대통령께서 조만간 결론을 낼 것이다. 그만큼 고통스럽다는 말"이라고 답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