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신현수, 국회 불출석 통보...공세 이어가는 野

2021-02-23 기사
편집 2021-02-23 17:28:28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사진=연합뉴스)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의 파동이 정국의 '뜨거운 쟁점'으로 부상한 가운데 신 수석이 24일 열리는 국회 운영위원회 업무보고에는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

신 수석은 '비서실장이 부재 중인 상황에서 국정 현안에 신속하게 대응해야 하는 업무적 특성을 고려해 자리를 비울 수 없다'는 취지로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한 것으로 23일 전해졌다.

지난 22일 신 수석이 업무에 복귀하고 자신의 거취를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임하겠다고 밝히면서 '사의 파동'은 임시봉합됐지만 야당은 "이번 사태를 어정쩡하게 넘어가려 한다"며 공세를 이어갔다.

운영위 업무보고에 참석하는 유영민 청와대 실장이 야권 공세에 어떤 자세로 대응할지에도 관심이 쏠리는 대목이다.

국회 운영위는 이날 국회에서 국가 인권위원회, 대통령비서실 및 국가안보실, 대통령경호처 등 소관업무에 대한 보고를 받는다. 현재 청와대는 각 부서별 예상 질의 등을 취합해 업무보고에 대비하고 있다.

당초 국민의힘은 운영위에 신 수석을 출석시켜 사의 파동에 대한 경위를 따져 묻겠다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신 수석이 불출석 의사를 밝힌 상황에서 출석을 강제할 만한 마땅한 방법도 없어 공세 대상은 유 실장으로 옮겨갈 것으로 전망된다.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신 수석의 사퇴 파동으로 문재인 정권의 레임덕이 고스란히 드러났다"며 "내일 열리는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그 실체를 낱낱이 파헤칠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리더십이 크게 손상당하고 국정 불신을 초래한 점에 대한 해명이나 사과 없이 애매하고 어정쩡하게 넘어가려는 것 같다"며 "모든 공직자는 헌법과 국민에 충성하면서 불의·불법을 막기 위해 직을 걸어야 한다. 신뢰를 쌓기는 어려워도 무너지는 것은 한순간"이라고도 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이번 논란의 핵심인 인사농단의 진실은 무엇인지 오리무중"이라며 "문 대통령도 패싱하고 법무부 장관이 독단적으로 인사를 발표한 것인지, 아니면 내 편이 아니라고 본 민정수석만 패싱하고 대통령에게 직보하고 인사를 한 것인지 어느 것도 명쾌하게 밝혀진 게 없다"고 지적했다.

유 실장은 신 수석이 처음 사의를 표명했을 때부터 신 수석을 설득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까지 신 수석의 사의 파동과 관련된 인사재가에 대해서는 청와대가 구체적인 과정을 밝히지 않고 있어 내부 상황을 잘 아는 유 실장의 입을 통해 진상을 파악하겠다는 게 야당의 방침이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