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세균 총리 "부동산 실거래가 허위신고 좌시하지 않을 것"

2021-02-23 기사
편집 2021-02-23 15:51:50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정세균 국무총리는 23일 부동산 실거래가 허위 신고 행위와 관련, "국민의 삶과 직결되는 부동산 시장이 일부세력에 의해서 좌우되는 것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아파트 등 거래시 통상적인 시세보다 높게 신고하고 취소하는 이른바 '신고가(新高價) 신고 및 취소' 사례가 많은 것으로 보도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 두건이 아니라 매우 많은 사례가 있는 것으로 보도되고 있는데 이는 실거래가 뒷받침 되지 않는 허위신고인 셈"이라며 "특정 아파트 단지에 동일인이 다수의 신고가를 신고한 후 취소하는 사례가 상당수 관측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토부 등 관계부처가 유기적으로 협력해서 면밀히 대처하고, 필요하면 수사 등을 통해 시장을 교란하는 행위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강력 조치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touch84@daejonilbo.com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