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확진자 300명대로 떨어졌지만, 확산 위험은 여전

2021-02-22 기사
편집 2021-02-22 18:38:33
 장진웅 기자
 woong853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집단감염 사례 계속·거리두기 완화가 배경
정은경 "일주일 동안 모임·약속 자제" 당부

22일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전날보다 80여 명 줄어들면서 300명대 초반으로 떨어졌지만, 대유행에 대한 우려는 여전하다는 분석이다. 설 연휴 뒤 집단감염 사례가 계속되고 있고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확산 위험이 여전하다는 진단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신규 확진자는 모두 332명으로 전날보다 84명 줄었다. 누적은 8만 7324명이다. 다만 이는 휴일 간 검사량이 줄어든 데 따른 영향으로, 확산세가 꺾였다고 판단하기엔 이른 상황이다. 실제 이날 확진자가 나온 주말 검사는 직전 평일 대비 건수가 약 40% 수준인 것으로 파악됐다.

감염 경로를 보면 지역 발생 313명에 해외 유입 19명이다. 서울 등 수도권이 236명으로 전체의 75.4%를 차지했다. 비수도권은 강원 19명, 부산 12명, 경북 11명, 충북 7명, 충남 6명, 경남 5명, 대구·광주·전북 각 4명, 전남 3명, 대전 2명 등 모두 77명이다.

충남 아산 한 공장 관련 확진자가 이날 현재 170여 명으로 더 증가했다. 강원도 정선군의 한 교회를 방문한 주민 9명이 확진되는 등 모임 관련 감염 사례도 여전히 발생하고 있다.

이와 관련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검사 양성률이 2월 초 기준 0.97%에서 2월 3주 차에 1.2%를 초과했다"며 "3차 유행이 감소 추세였다가 다시 증가하는 게 아닌가 하는 큰 우려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전체 검사 검수 대비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 비율인 양성률은 수치가 높을수록 확산 위험이 큰 것으로 해석된다.

정 청장은 설 연휴 여파와 거리두기 완화 조치에 따라 집단감염 발생 위험이 증가했다고 진단했다. 사람 간 접촉과 이동이 급증했다는 이유에서다. 최근 잇달아 발생 중인 공장 등 사업장과 의료기관을 통한 사례도 위험 요인으로 들었다. 정 청장은 "앞으로 한 주 동안은 잠복기를 고려해 모임이나 약속을 자제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오후 6시 현재 대전에서 1명이 확진자로 추가됐다. 지난 21일 인도네시아에서 입국한 유성구 20대 확진자는 기침과 두통 증상을 보이다 이날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충남에선 모두 4명이 추가됐다. 공주 50대, 천안 30대, 청양 50대, 서산 50대다. 세종에선 신규 확진자가 없었다. 장진웅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oong8531@daejonilbo.com  장진웅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