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영업시간 제한, 단란·유흥음식업주 반발세 지속

2021-02-21 기사
편집 2021-02-21 15:37:57
 박우경 기자
 qkr9569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행정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지난 19일 한국 유흥·단란 주점 대전지회 대전시청 앞 기자회견
"단란주점, 유흥업소 10시 제한은 타 업종과 형평성 어긋나"

첨부사진1대전지역 단란주점, 유흥업소 업주들은 지난 19일 대전시청 앞에서 업종별로 적합한 영업 시간 연장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사진=박우경 기자


대전지역 단란주점·유흥업소 업주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거리두기 완화로 타 업종은 영업시간 제한이 해제됐으나, 이들의 영업시간은 오후 10시로 제한되면서다.

한국 유흥음식업, 단란 주점업 대전·충남지회는 지난 19일 오후 1시 대전시청 앞에서 '업종별로 적합한 영업 시간 연장 촉구' 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정부가 지난 13일 발표한 거리두기 완화에 따른 유흥·단란주점 영업 시간 제한 조치는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주장했다.

임성환 한국 유흥·단란 주점업 대전지회 대표는 "노래방과 음식점은 영업 제한 조치를 해제하고 유흥·단란주점 시설만 영업 시간을 오후 10시로 제한하는 것은 형평성에 맞지 않는 탁상 행정"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주점 업종은 특성상 식사 후 여흥을 즐기는 업종인데, 영업 시간을 밤 10시까지로 제한하는 것은 사실상 영업하지 말라는 것과 같다"며 "업종 특성을 고려하지 않은 획일적인 집합 금지 조치로 업주들의 경영난이 심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더욱이 이들은 장기간의 영업 금지 조치에 이어, 영업시간까지 제한하면서 재정 악화가 심화되고 있다고 울분을 토했다. 장봉근 한국 유흥·단란주점업 대전지회 부회장은 "지난 13일 경남 거창에서는 유흥업소 종사자가 생활고를 견디다 못해 결국 극단적 선택으로 운명을 달리했다"며 "우리는 짧게는 70일, 길게는 250일 간 영업을 중단하면서 건물 임대료와 세금, 인건비 등의 고정 지출로 막대한 손실을 입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거창의 사례처럼 생활고에 시달려 운명을 달리하는 업주가 나오지 않도록 해달라"고 호소했다.

앞서 이들은 지난달 허태정 대전시장과 간담회 자리에서 유흥·단란 주점 영업 시간 완화 조치와 손실 보장 대책을 촉구하기도 했다. 최정환 한국 유흥·단란주점업 사무처장은 "지난 간담회에서 대전시가 중앙 정부와 영상 회의 등으로 업주들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혀 지켜보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중앙 정부는 형평성에 맞지 않는 영업 시간 제한 조치를 재고해야 한다"며 "영업 금지에 따른 손실 보장 대책도 하루빨리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박우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대전 지역 단란주점 유흥업소 업주들이 21일 대전시청 앞에서 정부의 영업시간 제한 조치를 규탄하면서 영업 등록증과 영업 허가증을 태우고 있다. 사진=박우경 기자


qkr95691@daejonilbo.com  박우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