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83세 졸업' 김주원 씨 "해외서 한국어 가르치고 싶다"

2021-02-21 기사
편집 2021-02-21 13:46:54
 강정의 기자
 justi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람들 > 사람사는 이야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김주원 씨. 사진=한남대 제공


"앞으로 남은 인생은 해외에서 한국어를 가르치고 선교하면서 살고 싶습니다."

팔순(八旬)이 지난 나이에도 학업에 대한 열정의 끈을 놓지 않으며 새로운 인생 2막의 청사진을 그리고 있는 김주원(83) 씨의 소망이다. 23일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한남대 학위수여식에서 석사 학위(교육대학원 한국어교육전공)를 취득하는 그는 올해로 83세의 만학도다.

그는 대전 가양동의 중부교회를 마지막으로 45년간 목회를 하고 은퇴를 했지만 80세의 나이에 한남대 교육대학원에 진학했다. 평생교육에 대한 그의 남다른 애착 때문이다. 김 씨는 우연한 기회에 영어성경 암송 대회에 나가 최우수상을 수상하면서 공부에 대한 자신감을 갖게 됐다고 회상한다. 그는 목사 재임 시절 설교를 준비하면서 철자법과 표현에 대한 고민을 많이 해왔다. 글을 정확하게 잘 쓸 수 있는 분야를 공부하고 싶었던 마음이 컸고 모교인 총신대 선·후배들이 선교 활동을 활발히 하는 것을 지켜보면서 해외 선교의 꿈도 덩달아 품게 됐다. 김 씨는 "오래전부터 태국에 나가있는 김정웅 선교사와 함께 추후 태국 선교를 꿈꾸고 있다"며 "빨리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돼 한글도 가르치고 선교도 하며 제2의 인생을 살고 싶은 마음 뿐"이라고 바랐다.

선교가 목표였지만 석사 학위논문을 쓰면서 가치 있는 연구를 하고 싶었던 소망도 컸다. 그 바람은 '제주 민요의 문학적 특성과 언어 문화적 가치 연구' 논문 작성으로 이어졌다. 그의 태생이 제주인 이유에서다. 현재 그가 작성한 논문은 사라질 위기에 처한 제주 민요에 대해 문학적 특성과 언어가치를 논하면서 의미 있는 논문으로 평가받고 있다.

김 씨는 2년 6개월 만에 석사과정을 졸업했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수업방식이 비대면 원격 수업으로 변경됐고 온라인 수업 방식에 적응하느라 어려움도 컸지만 한 학기를 재수강하면서 학위과정을 끝마쳤다. 손주뻘인 '학우'들의 도움으로 과정을 무사히 마칠 수 있었다는 게 그의 부언이다. 김 씨는 "아무래도 나이는 속일 수 없는 만큼 공부에 어려움이 많았다"면서도 "졸업하고 보니 공부하길 잘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향후 박사 도전에 대한 여지도 남겼다. 그는 "글을 더욱 잘 쓰고 싶어 기회가 되면 박사과정에 도전하고 싶다"며 공부에 대한 열정을 내비쳤다. 강정의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stice@daejonilbo.com  강정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